8일 오후 4시42분께 전북 장수군 번암면 교동리 한 마을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토사가 주택을 덮쳤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주택에 있던 A씨(59)와 B씨(59·여) 등 2명이 토사에 파묻힌 것으로 보고 굴착기 등 중장비를 동원해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8일 오후 4시42분께 전북 장수군 번암면 교동리 한 마을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토사가 주택을 덮쳤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주택에 있던 A씨(59)와 B씨(59·여) 등 2명이 토사에 파묻힌 것으로 보고 굴착기 등 중장비를 동원해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8일 오후 전북 장수군 번암면 상교길 136 한 민가에 산사태가 발생해 60대 부부 2명이 매몰된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 경찰과 119구급대원이 출동해서 긴급 구조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마을 주민 등에 따르면 이날 이들 부부를 목격한 사람은 없다. 그러나 이 부부 휴대폰 위치 추적 결과 매몰된 집으로 확인돼 현재 중장비를 투입해 구조 작업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주거자와 연락이 안돼 매몰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신고 접수 직후 출동해 토사 등을 걷어내며 수색을 하고 있지만, 작업 여건이 좋지 않은 상황이다.

산사태에 밀려 주택이 20m 가량 아래로 쓸려 내려간 데다 사고 현장이 진흙으로 뒤덮여 있다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장수에 아직 약한 빗방울이 떨어지고 있어 2차 산사태 우려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북소방본부 관계자는 "날씨가 허락하는 한 최대한 수색작업을 할 예정"이라며 "아직 구조된 인원은 없다" 말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