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4일 만에 코로나19 확진자 2명 발생…감염 경로 파악 안돼(종합)

광주에서 4일 만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8일 광주시에 따르면 서구에 사는 40대 여성 A씨와 동거인 등 2명이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발열, 기침 등 증상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 확진자와 접촉 여부 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광주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지난 4일 우즈베키스탄 입국자 이후 4일 만이며 해외 유입이 아닌 지역 감염 사례는 3일 이후 5일 만이다.

광주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210명, 2차 유행이 확산한 6월 27일 이후 177명으로 늘었다.

방역 당국은 감염 경로, 접촉자, 동선 등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