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사단' 검찰 완전히 장악"
"낯빛 하나 안 바뀌고 거짓말, 소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추미애 장관의 검찰 고위급 인사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과거 발언을 지적했다.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추미애 장관의 검찰 고위급 인사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과거 발언을 지적했다.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 고위급 인사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하고 과거 발언을 소환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8일 페이스북에 '문재인의 위선'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하고 "추미애 '사단'이 검찰을 완전히 장악했다. 권력비리에 칼을 댈 사람들이 사라졌으니, 이제 마음 놓고 썩어문드러질 것"이라고 적었다.

그는 "대한민국 검찰이 졸지에 모자라는 실력을 충성으로 메꾸는 기회주의자들의 조직으로 바뀌었다. '너도 검사냐' 소리 듣던 자들이 검찰의 요직을 차지했으니 어처구니 없는 일"이라면서 "이게 문재인표 검찰개혁의 실체다"고 주장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이 같은 글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7월 윤석열 검찰총장과의 간담회에서 언급했던 발언을 인용한 기사를 공유했다.

당시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든 또는 정부든, 집권여당이든 만에 하나 권력형 비리가 있다면 엄정한 자세로 임해달라"고 당부했고, 윤석열 총장은 "검찰권은 국민에게서 나온 권력인 만큼 국민의 입장에서 깊이 고민하겠다"고 답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순진하게 저 말을 믿은 이들은 전원 학살을 당했다. 세상에는 낯빛 하나 안 바뀌고 거짓말을 할 수 있는 그런 능력을 가진 사람들이 있나보다"고 꼬집었다.

또 "어쩌면 조국 사태가 그냥 일어난 게 아닌지도 모른다. 살짝 소름이 끼친다. 이 나라 위선의 지존은 조국이 아니라 따로 있는지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