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11개 학교 강당·체육관에 폭우 피해 주민 대피

전남도교육청은 7일부터 도내 전역에 쏟아진 폭우로 피해를 본 주민들이 11개 학교에 대피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8일 오후 3시 현재, 담양 봉산초, 화순 동복초, 구례여중, 구례고, 장성 월평초 등 도내 11개 학교 강당과 체육관 등이 주민 긴급 대피 시설로 제공됐다.

도 교육청은 주민들에게 생수와 화장지, 컵라면, 마스크, 모기약 등 생필품을 전달했다.

장석웅 도 교육감은 이날 오후 담양 봉산초를 방문해 체육관에 대피해 있는 인근 주민 100여 명을 위로하고, 관계자들에게 추가 피해 예방과 구호품 지원을 지시했다.

한편 폭우로 담양 창평고 별관 교사, 담양 고서중 급식실, 함평여중 운동장 등 10여 곳의 학교와 교육 시설 일부가 침수피해를 본 것으로 집계됐다.

도 교육청은 24시간 비상체제를 운영하며 폭우 피해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여름방학에 들어가지 않은 학교는 조기 방학을 하도록 하는 등 추가 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하도록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