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항 입항하려던 석유제품 운반선 필리핀인 기관장도 확진
울산 60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인도서 귀국한 30대

개인 업무차 인도에 머물다가 귀국해 울산에 온 30대 남성이 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울산 60번째 코로나19 확진자다.

울산시에 따르면 A(34)씨는 개인 업무차 5월 29일부터 8월 6일까지 인도에 머물다가 7일 오전 6시 30분께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

A씨는 낮 12시 25분께 KTX 울산역에 도착, 역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후 해외입국자 특별수송버스를 타고 북구 자택으로 귀가해 자가격리했다.

그러나 8일 오전 4시 5분께 검사 결과가 미결정으로 나와 A씨는 오전 9시 10분께 울산역 선별진료소에서 다시 검사를 받았다.

울산보건환경연구원이 검체를 분석한 결과 오후 1시 50분께 코로나19 양성 판정이 나왔다.

A씨는 이날 울산대병원에 입원할 예정이며, 아직 증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와 버스를 함께 탄 동승자 10명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고, 버스 운전자는 이날 중으로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A씨의 가족은 여행으로 부재중이어서 이외 추가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울산항에 입항하려던 라이베리아 선적 석유제품 운반선의 기관장 필리핀인 B(43)씨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배의 승선원 23명은 7일 오전 10시께 화물 하역을 위해 울산항에 입항하고자 국립울산검역소를 통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중 B씨가 8일 오전 10시 30분께 양성 판정을 받아 오후 3시께 울산대병원에 입원했다.

건강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22명은 음성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