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진안군 소재 용담댐이 8일 수문을 열고 방류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전북 진안군 소재 용담댐이 8일 수문을 열고 방류하고 있다. 사진=뉴스1

집중호우가 이어지면서 전북 진안군 용담댐도 방류를 시작했다. 충남 금산군은 하천 인근 마을 주민들에게 대피 명령을 내렸다.

8일 금산군은 초당 최대 2500톤(t) 방류가 시작되기 전 침수가 우려되는 하류 제원면과 부리면 등 저지대 주민들에게 대피하라는 재난 문자를 보냈다.

일부 도로는 통제를 시작했다.

군은 현재까지 주민 22명이 인근 마을회관으로 대피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용담댐 방류 영향으로 주택이 잠기는 등 재산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강변 야영지인 천내리 원골유원지 인근 수위가 점차 높아지고 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