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7일 오후 6시 기준으로 파악된 서울 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662명으로, 이날 0시 대비 17명 증가했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신규 확진자 중 16명은 국내에서 발생한 지역감염 사례였다. 이는 서울에서 지역감염 19명이 나온 지난달 23일 이래 가장 많은 것이다.

해외접촉 사례는 1명 뿐이었다. 경로 미확인 환자는 6명이었고, 타시도 확진자 접촉자는 2명, 기타는 8명이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