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고양 반석교회 확진자에 보육교사 포함…"어린이집 전수조사"

경기 고양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일산동구 풍동 반석교회 관련 확진자 가운데 어린이집 보육교사가 포함됐다고 7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화정동 거주 20대 A(고양 101번)씨가 풍동의 한 어린이집에서 담임으로 근무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어린이집의 정원 40여명이다.

해당 어린이집에는 최근 방학을 맞아 하루 평균 20여명의 어린이가 등원했다. 교사는 13명이 근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시는 해당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전수조사에 나섰다. 일산동구 보건소는 어린이집 직원과 원생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중이다.

A씨는 지난 5일 오후 확진 판정을 받은 고양시 96번째 환자와 2일 교회에서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