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급 빅4' 호남 출신 독식
이성윤 중앙지검장 유임

대검 차장에 '秋 측근' 조남관
곧 추가인사…尹, 더 고립될 듯
추미애, 親與 대검 간부로 '윤석열 포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보좌할 대검찰청 간부들에 ‘친여권’ 성향 인사를 대거 앉히는 검찰 고위간부 인사를 단행했다. 추 장관은 조만간 대검의 권한을 줄이는 직제개편과 검찰 중간간부 인사를 통해 추가적인 ‘윤석열 고립’ 조치에 나설 예정이다. 윤 총장의 입지가 더욱 좁아질 전망이다.
검찰 ‘빅4’ 모두 호남 출신 발탁
법무부는 7일 검사장급 이상 간부 26명의 승진·전보 인사를 오는 11일자로 단행했다. 고검장과 검사장 승진자는 각 2명과 6명이며, 나머지 18명은 전보 인사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유임됐다.

윤 총장의 참모격인 대검 간부들은 이정수 기획조정부장을 제외한 나머지가 모두 물갈이됐다. 대검 차장(고검장)엔 조남관 법무부 검찰국장이 승진과 함께 발탁됐다. 조 국장은 노무현 정부 청와대 행정관 출신으로 직전까지 추 장관의 법무부 참모를 지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시절 검찰개혁추진단 부단장을 지낸 이종근 서울남부지검 1차장은 대검 형사부장으로 이동한다.

대검 반부패·강력부장과 공공수사부장엔 서울중앙지검의 신성식 3차장과 이정현 1차장이 각 검사장 승진과 함께 임명됐다. 이 차장은 윤 총장과 갈등을 빚은 ‘채널A 강요미수 의혹’ 수사를 지휘한 인물이다. 신 차장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대검 반부패부장으로 재직할 때 함께 근무한 이력이 있다.

검찰의 예산과 인사를 총괄하는 법무부 검찰국장에는 심재철 대검 반부패부장이 발탁됐다. 그는 ‘조국 수사’가 진행될 때 조 전 장관에 대해 불기소 의견을 냈다가, 후배인 양석조 검사로부터 ‘상갓집 항명’을 당한 바 있다. 이로써 검찰 내 ‘빅4(서울중앙지검장, 법무부 검찰국장, 대검 반부패부장, 공공수사부장)’는 호남 출신 검사들이 독식하게 됐다. 지난 1월 인사에서도 빅4는 모두 호남 출신이 꿰찼다.
‘이성윤 비판’ 문찬석, 좌천
법무부는 “인권·민생·법치에 부합하는 공정하고 균형 있는 인사”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법조계에선 한동훈·박찬호 검사장 등을 지방으로 발령낸 1월 인사가 ‘윤석열 사단 솎아내기’였다면 이번 인사는 ‘친여 사단 전진배치’라는 평가가 나온다.

법조계 관계자는 “올 상반기 서울중앙지검과 법무부는 사사건건 윤 총장과 충돌했으나, 대검은 채널A 사건 수사방향 등에서 비교적 윤 총장에게 동조했다”며 “7개월 만에 대검 부장들을 재차 물갈이해 대검 내에서도 윤 총장 견제가 심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법무부는 정보수집 업무를 맡아 검찰총장의 눈과 귀로 통하는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차장검사급) 직위를 없애거나 부장검사에게 맡기는 쪽으로 권한을 줄이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검찰총장의 입인 대검 대변인도 부장급으로 낮출 수 있다는 얘기가 나온다.

한편 법무연수원 기획부장으로 발령난 문찬석 광주지검장은 이날 사의를 밝혔다. 그는 지난 2월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수사 처리와 관련해 이성윤 지검장을 공개 비판했다가 한직인 법무연수원으로 사실상 좌천을 당했다. 고경순 서울서부지검 차장은 이번에 대검 공판송무부장으로 발탁되면서 ‘4호 여성 검사장’이 됐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