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충남지부 성명 "학교 혁신과 거리 먼 교육청 인사"

전교조 충남지부는 7일 충남교육청의 하반기 인사발령과 관련한 성명서를 내고 "혁신과 변화를 위한 진보 교육감의 인사행정이 드러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전교조는 이날 "본청 장학관과 인문계 고등학교 교장 발령은 선심성 내지는 사례성 인사의 비판을 면키 어렵다"며 "현업에서 특별한 성과 없이 방관하던 사람이 본청 업무를 번갈아 하거나 승진하는 모습은 능력 인증과 공평성의 인사에서 많이 벗어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전혀 혁신학교 경험도 없는 장학사 출신이 혁신학교 교장으로 발령 나는 것은 혁신학교 모델 창출의 지속성을 저해하는 것"이라며 "현장 교사 출신을 교감과 교장으로 배출하지 않는 것은 학교 혁신과 소통을 위한다는 교육감의 의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특히 "정년을 얼마 남겨두지 않은 기관장이나 본청 국·과장급의 장학관 발령은 현장 중심의 학교 혁신 소통을 무시한 인사 행정이며 일부 교육전문직(장학사) 인사도 행정의 전문성을 고려한 지속성이 무시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충남교육청은 현장 교사의 인사행정 비판 목소리를 귀담아듣고 혁신과 변화에 나서 달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