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광고' 논란 샌드박스
이번엔 도티 인성 폭로 나와
샌드박스 전 직원, 도티 인성 폭로 "女직원들 한테 유명하다"

'뒷광고' 논란에 이어 이번엔 도티(나희선)의 인성 논란이다.

샌드박스 네트워크의 전 직원이라고 주장하는 네티즌이 유튜버 도티의 인성을 폭로하고 나섰다.

지난 6일 디씨인사이드 한 갤러리에는 샌드박스 사원증을 인증하며 '샌드박스 퇴사자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연세대학교 출신인 도티가 임원진 자리 대부분에 동문을 앉혔다면서 학연으로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뒷광고'에 대해 "도티가 CCO인데 샌드박스 애들 뒷광고 한거 전혀 몰랐겠나"라며 "본인도 뒷광고 해왔는데 시청자층이 어린이라 이슈가 안 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일 터지니까 도티가 경영일선에서 물러났다고 하던데 도티는 지분도 있고 공동 창업자라 회사 오면 다 떠받들어 주느라 바빴다"라며 "오죽하면 필요할 때 법카주고 전문 여성 디자이너나 옷 잘입는 남자 직원에게 근무시간에 자기 입을 옷 사오라고 시켰다"라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도티가 과도하게 이미지 관리를 해오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노란색 포르쉐에서 페라리로 바꾸고 놀러다녔다. 사람 많은 곳에서 강연하고 할 거 다 했다. 자기 돈 쓰는거 가지고 뭐라 하는게 아니라 공황장애 있다고 했던 시기에 했다는 것"이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그러면서 "유튜브 하는게 스트레스라고 하더니 그냥 일 하기 싫다고 하지 왜 자기는 숭고한 척 유튜브 생태계를 위해 희생한척 다니는지 잘 모르겠다"고 했다.

또 "크리에이터와 같이 크는 회사라고 언플하는데 자기는 공황 왔다고 유튜브 접고 직후에도 초통령에 잘 나가는 사업가로 빌드업 해서 연예계 활동은 잘 만 한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진짜 사생활은 내가 확실히 본적 없어 논점 흐릴까봐 안 쓴거 많음. 여자 직원한테는 유명함. 30대 남자면 당연히 즐겨야 한다나 뭐라나"라고 말을 맺었다.

네티즌들은 "도티 부러워서 그러는 것 아니냐", "샌드박스 사원증으로는 인증이 되지 않는다", "반신반의 하고 있다. 일단은 중립"이라는 반응과 "뒷광고는 확실한 것 같다. 참PD는 왜 사과했나", "그럴 줄 알았다", "도티는 입을 열어야 한다"는 반응으로 담론을 벌이고 있다.

도티 논란에 대한 진위를 확인하려 했으나 이필성 공동대표와 샌드박스 관계자는 전화를 받지 않고 있다.
도티 뒷광고 의혹 영상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도티 뒷광고 의혹 영상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앞서 유튜브 애주가TV를 운영하는 참PD는 라이브 방송 중 유튜브 뒷광고 이야기를 하면서 도티와 샌드박스 네트워크를 저격하며 논란에 불씨를 지폈다. 도티는 참PD 방송에 채팅으로 참여하여 억울함을 호소하기도 했다. 샌드박스는 7일 도티 인성논란과는 별개로 '뒷광고' 논란에 대해선 사과했다.

샌드박스는 "개정안이 발표된 6월 이전에는 유튜버들의 유료 광고 영상에 대한 기재 위치나 방법 등이 기존 공정위 지침에 명시되어 있지 않았고, 자체 가이드라인을 통해 영상의 ‘영상 내 음성 혹은 자막’, ‘더보기란’이나 ‘고정 댓글’을 이용하여 유료 광고임을 고지해 왔다"면서 "공정위로 과거 지적받았던 유사 문제에 대해 문의했고, 영상의 '더보기'를 통해 광고 사실을 고지하는 방식엔 문제가 없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내부 가이드라인이 시청자분들께 충분한 광고 고지를 드리기에 부족했다는 점을 인정하고 사과드린다. 더불어, 지금까지 소속 유튜버들이 제작한 유료 광고 영상을 전수 조사했고 이 과정에서도 일부 영상에 유료 광고 관련 표기 문구가 누락되어 있음을 확인했다"고 시인했다.

또 "명백히 관리 소홀로 발생한 문제이며 이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나아가 이런 불찰로 올바른 정보가 시청자분들께 전달되지 못했고, 시청자 여러분들께 큰 불쾌감과 실망감을 안겨드렸다"며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샌드박스는 소속 유튜버, 직원들을 대상으로 광고에 관한 법률과 의무에 대해 정기적으로 교육을 받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