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수도권과 중부지방에 연일 퍼붓고 있는 비로 인명, 시설 피해가 막대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집계에 따르면 지난 1일 이후 집중호우로 인한 사망자는 17명, 실종자는 10명이다. 춘천 의암댐 선박 전복사고는 수난사고로 분류돼 포함되지 않았다.

이재민은 6개 시·도에서 1447세대 2500명으로 전날보다 275명이 늘었다. 충남이 748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충북 636명, 강원 628명, 경기 479명, 서울 6명, 경북 3명 순이다.

이 가운데 626세대 1139명은 여전히 친인척 집이나 체육관, 경로당, 마을회관 등에 머물고 있다. 일시 대피 인원은 1937세대 4721명이다. 이 중 508명은 귀가하지 못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1일 이후 현재까지 집계된 시설 피해는 6162건이다. 사유시설이 3297건, 공공시설은 2865건이 보고됐다.

사유시설 피해는 주택 침수·매몰 1949건, 축사·창고 1179건, 비닐하우스 169건 등으로 집계됐다. 농경지 피해면적은 8161ha(핵타르)에 달한다.

공공시설 피해는 도로·교량이 1069건, 산사태 515건, 하천 382건, 가로수 220건, 상하수도 90건, 저수지·배수로 등 수리시설 72건, 철도 44건 등이다.

시설피해 6162건 가운데 65.5%에 해당하는 4085건에서 응급복구가 완료됐다. 공무원과 소방·경찰관, 자원봉사자, 군인 등 6만2000여명과 장비 8000대가량을 동원해 응급복구를 진행하고 있으나 계속된 비로 피해가 추가되면서 응급복구율이 크게 오르지 못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