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쫓아내야 한다고 안 한 것 같다…말하는 스타일이 그렇지 않아"
"검찰 강압수사 이야기일 뿐…보도 보고 한동훈인 줄 모르면 쪽팔리는 일"

MBC의 '검언유착' 의혹이 보도되기 전에 정부 고위 관계자가 이를 알고 있었다는 의혹과 관련해 당사자로 지목된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강력히 부인했다.

다만, 검찰 강압수사에 대한 비판과 한동훈 검사장에 대한 언급은 있었다고 시인했다.

한 위원장은 6일 입장 자료에서 "채널A 기자와 검사장 간 유착 의혹을 보도한 3월 31일 MBC 보도 직전에 권경애 변호사와 통화했다는 보도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통화 시간은 MBC 보도가 나간 후 1시간 이상 지난 9시 9분"이라고 밝혔다.

이는 앞서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출신의 권경애 변호사가 5일 페이스북에 '방송을 관장하는' 정부 고위 관계자가 MBC의 검언유착 의혹 보도 몇 시간 전에 자신에게 전화를 걸어 "한동훈을 내쫓을 보도가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고 주장한 데 이어, 해당 인사가 자신이라는 의혹이 제기된 데 따른 것이다.

한 위원장은 이와 관련해 자신이 당시 통화한 휴대전화 통화목록 캡처 화면을 첨부했다.

그는 "통화 내용 또한 MBC 보도와 관련 없는 내용이었다"며 "해당 보도 이전에 채널A 사건에 대해 미리 알고 있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한 위원장은 "이 같은 허위사실을 기초로 해 MBC의 보도 내용을 사전 인지하고 있었다는 등의 추측성 보도는 의도적이고 악의적인 것으로 판단된다"며 "조선일보·중앙일보 보도는 물론, 같은 내용의 허위사실을 적시한 이후의 보도에 대해서는 엄정한 법적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이 같은 해명 이후 권 변호사가 다시 페이스북에 통화 내용을 포함한 글을 올리자 기자들과 만나 재차 해명에 나섰다.

그는 권 변호사와의 통화 경위에 대해 "3월 3일 권 변호사가 MBC 사장 임명에 대해 낙하산이라고 글을 썼고, 내가 그렇지 않다고 문자를 보냈다"며 "이후 권 변호사로부터 걸려온 전화를 못 받았고 31일 퇴근하다 부재중 전화를 보고 전화를 걸었다"고 설명했다.

한 위원장은 자신이 윤석열 검찰총장과 한동훈 검사장을 쫓아내야 한다고 했다는 권 변호사의 주장에 대해 "한 검사장에 대해서는 이야기했을 수 있는데, 윤 총장에 대해서는 안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쫓아내야 한다는 언급 여부에 대해서는 "그런 이야기는 안 한 것 같다.

말하는 스타일이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또 "통화 과정에서 권 변호사가 조국 전 장관에 대해 언급했다"며 "이에 대해 검찰 수사의 문제, 강압적 수사의 문제가 있지 않았나.

(이를 포함해) 이런저런 이야기를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검찰 수사의 강압성에 대해 아는 변호사와 이야기를 나눈 것이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한 검사장과의 관계에 대한 질문에는 "한 검사장이 과거 맡은 사건에 입회를 한 적이 몇 번 있다"며 "그때 수사기법을 보면서 문제가 많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당시 MBC 보도에 한 검사장 실명이 거론되지 않았음에도 통화에서 한 검사장을 거론한 데 대해서는 "일반적인 검찰의 강압적 수사 행태에 관해 이야기하다 보면 한 검사장 이야기도 나올 수 있고 그런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MBC 보도를 보고 그게 한 검사장이라는 걸 몰랐나? 다 알았다"며 "황희석 변호사도 알고 있었다는 것을 방송을 관장하는 내가 몰랐다는 건 쪽팔리는 이야기"라고도 했다.

다만 한 위원장은 권 변호사에 대한 소송 계획에 대해선 "권 변호사와는 변호사가 되기 전부터 알아 온 오랜 관계"라며 "그렇게까지 할 필요가 있겠나 싶은데. 모르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