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함안보는 연내 추가 개방…나머지 보도 개방 여건 개선
환경부 "낙동강 녹조 대응해 2개 보 추가 개방 추진"

낙동강 유역 통합 물관리 방안을 추진 중인 환경부는 6일 낙동강 자연성 회복과 녹조 대응을 위해 하류에 있는 2개 보의 추가 개방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추가 개방할 보는 창녕함안보와 합천창녕보 2곳이다.

창녕함안보의 경우 보 개방으로 수위가 낮아져도 지역 주민이 취수를 원활히 할 수 있도록 양수장 개선을 거쳐 올해 안으로 추가 개방할 방침이다.

합천창녕보는 농사가 끝나는 올해 11월부터 양수장 개선에 착수한다.

환경부는 나머지 낙동강 보 6곳에 대해서도 개방 여건을 개선해나가기로 했다.

보 개방에 반대하는 지역 주민과 물 이용시설을 관리하는 지자체의 협조도 끌어낼 계획이다.

앞서 환경부는 5일 경남 창원 컨벤션센터에서 낙동강 유역 수질 개선과 물 공급을 위한 낙동강 유역 통합 물관리 방안 연구용역의 중간 성과 보고회를 개최했으나 환경단체와 주민의 반발로 파행했다.

환경단체는 "수문 개방과 보 처리 방안 없는 낙동강 통합 물관리 방안은 낙동강 포기 선언"이라고 주장했다.

환경부는 이 자리에서 낙동강 보의 개방 계획도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보고회 파행으로 무산됐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같은 날 창원 컨벤션센터에서 영남권 5개 광역지자체장들과 간담회를 열어 낙동강 8개 보의 개방 여건을 조성하는 데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