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집콕'에 홈쇼핑 식품·생활용품 매출 증가

올해 들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홈쇼핑 채널의 식품과 생활용품 매출이 증가했다.

공영쇼핑은 올해 1∼7월 주문량을 분석한 결과 식품 주문량이 작년 동기 대비 148% 늘었다고 6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마스크와 청결용품 등 생활용품 주문량도 345% 증가했다.

올해 상반기 월별로 살펴보면 코로나19에 따른 생활 양식 변화가 매출 증감에 고스란히 녹아났다.

코로나19가 한창 확산하던 2월에는 화장지·물티슈 등 생활용품 판매량이 급증했지만, 외출이 줄어든 영향으로 화장품과 잡화 등은 매출이 감소했다.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가 이뤄진 3월에는 수산물·축산물 등 식품 판매가 늘었고,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자 집에서 즐기는 레포츠기기 판매량이 증가했다.

4월 이후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막혀버린 해외여행을 대체하는 국내 여행이나 캠핑용품 등의 판매량이 증가했다.

공영쇼핑은 올해 7월까지 신규 가입자 수가 330만여명으로 작년보다 223% 증가했다고 전했다.

공영쇼핑은 이를 두고 "코로나19에 따른 공적 마스크 판매처로 지정된 것과 비대면 쇼핑 트렌드 등의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공영쇼핑이 올해 6월 2∼9일 조사기관 엠브레인에 의뢰해 전국 25∼65세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브랜드 인지도를 조사한 결과, 올해 인지도는 지난해 75.8%보다 8.9%포인트(p) 상승한 84.7%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