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商議 '충격 보고서'

신성장 수출액 25억弗 불과
친환경 모빌리티 등 구축해야
신성장산업 분야에서 부산의 위상이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은 물론 다른 지방 대도시와 비교해서도 뒤처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상공회의소와 한국은행 부산본부는 “추락하는 부산 경제를 회복시키기 위해서는 친환경 모빌리티 등 새로운 생산기반을 구축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인천에 뒤지고, 동남권 최하위…부산 新성장산업 구조개편 시급"

부산상의(회장 허용도)는 6일 발표한 ‘품목별 수출통계로 본 부산지역 신성장산업 위상과 과제’라는 분석 보고서를 통해 부산 경제의 부진을 지적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부산의 신성장산업 품목군 수출 실적은 25억달러로 서울(126억달러)의 5분의 1, 인천(112억달러)의 4분의 1 수준에 머물렀다. 부산 울산 경남 등 동남권은 지난해 신성장산업 품목군 수출 실적 123억달러를 기록했는데, 부산의 비중이 19%로 가장 낮았다. 울산이 58억달러로 53.4%, 경남이 40억달러로 27.6%를 차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올해 상반기 국내 신성장산업 품목군의 수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5% 늘었다. 하지만 부산은 14.6% 감소했다.

심재운 부산상의 조사연구본부장은 “부산의 추락은 신성장산업 품목군이 취약하기 때문”며 “차세대 반도체와 같은 핵심 성장산업을 유치하기 위해 가덕도신공항을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항공 관련 산업과 전기자동차 수소차와 같은 친환경 모빌리티 생산 기반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은행 부산본부 경제조사팀(정민수 과장, 윤태영 과장, 이지영 조사역)은 이날 ‘경제위기 이후 산업구조 변화가 코로나19 위기에 주는 시사점’ 조사연구보고서에서 부산경제 부흥을 위해 핵심 기술 확충과 서비스업 변화가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정민수 과장은 “글로벌 금융위기 후 부산 경제는 대외 수요 변화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해 경제 회복력이 떨어지고 있다”며 “스마트시티 조성과 관련한 신기술을 개발하고 친환경 자동차 및 선박 기술을 고도화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비대면 서비스업과 4차 산업혁명 분야의 경쟁력을 높여 성장 동력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