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2학기 학사운영 발표
원격수업 땐 중1·2 성적 안매겨
오는 2학기 전국 중·고교는 학생 평가 때 중간·기말고사(지필고사)나 수행평가 중 한 가지 방식을 선택할 수 있게 된다. 코로나19 상황이 악화돼 전국 모든 학교가 원격 수업을 하거나 휴업하면 중학교 1·2학년까지는 성적을 산출하지 않아도 된다.

6일 교육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2020학년도 2학기 학사운영 세부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교육부는 2학기에도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 기준에 따라 등교 인원을 조절한다며 지역·학교 여건에 따라 학교 밀집도를 3분의 2 이내로 유지해달라고 권장한 바 있다.

교육부는 2학기에 학생들의 평가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1·2단계에서도 중·고교 단위학교별로 수행평가와 지필평가 중 하나만 선택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지난 1학기 대다수 학교에서 기말고사와 수행평가를 동시에 치러 학생들의 부담이 커졌다는 현장 의견을 반영한 것이다. 고교는 학교생활기록부가 대입에 직결되는 만큼 평가 공정성 논란을 피하기 위해 지필평가를 택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가 전국으로 확산하는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가 내려지면 중학교 1·2학년까지는 평가를 치르지 않고 수업일수의 3분의 2 이상 출석하면 진급할 수 있도록 하는 패스제를 도입한다. 입시 및 진로 계획을 수립해야 하는 중3과 고교생은 등교일을 정해 지필고사를 치르는 등 최소한의 평가를 하도록 할 계획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서는 전국 학교가 휴교 또는 원격 수업을 해야 한다.

동아리·봉사·진로활동 등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대면활동 범위를 조절한다. 1~2단계에서는 대규모 활동 및 숙박활동은 지양하고 방역지침에 따라 활동하는 것을 권장한다. 3단계에서는 수학여행과 수련활동이 불가하고, 동아리 활동도 원격으로 대체한다. 고입전형에 반영되는 봉사활동시수도 폐지된다.

원격 수업 시 예·체능 과목만 가능했던 ‘수행평가 동영상 과제 제출’은 학년별로 확대한다. 초등생은 전 과목이 인정되며, 중학생은 국어 영어 수학 사회 과학을 제외한 모든 과목이 인정된다. 고교생은 국·영·수와 탐구교과를 제외한 모든 과목에서 동영상 과제를 낼 수 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