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년 만에 한강 '홍수주의보'
도로 통제로 출근길 교통대란

춘천서 인공수초섬 고정하던
경찰정·고무보트·행정선 침몰

北 황강댐 방류 임진강 범람 위험
파주·연천 수천명 새벽 긴급 대피
<물폭탄 맞은 임진강 ‘필사의 탈출’> 경기 파주소방서 구조대가 6일 임진강 인근에서 침수된 시내버스에서 운전기사와 승객들을 구조하고 있다. 이날 경기 북부지방에는 시간당 50~100㎜의 폭우가 쏟아졌다. 임진강 최북단인 필승교의 수위는 지난 5일 최고치를 경신했다. 뉴스1

<물폭탄 맞은 임진강 ‘필사의 탈출’> 경기 파주소방서 구조대가 6일 임진강 인근에서 침수된 시내버스에서 운전기사와 승객들을 구조하고 있다. 이날 경기 북부지방에는 시간당 50~100㎜의 폭우가 쏟아졌다. 임진강 최북단인 필승교의 수위는 지난 5일 최고치를 경신했다. 뉴스1

수도권과 중부, 강원 지역에 집중호우가 연일 이어지면서 피해 규모가 커지고 있다. 사망·실종 등 인명 피해가 27명으로 늘었고 접경 지역에선 ‘물폭탄’이 쏟아지면서 주민 수천 명이 대피했다.
한강 본류도 ‘홍수주의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 1일부터 현재(6일 오후 4시30분 기준)까지 폭우로 17명이 사망하고 10명이 실종됐다고 6일 발표했다. 이재민은 1253가구 2161명으로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충북이 645명으로 가장 많고 충남 747명, 경기 428명, 강원 334명, 서울 5명 순이었다.

임진강 수위가 급격히 상승하면서 경기 접경 지역 주민들이 긴급 대피하기도 했다. 6일 0시를 기해 임진강 하류인 연천 삼화교 일대에 대홍수 경보가 내려지고, 파주 비룡대교도 역대 최고 수위를 기록한 탓이다. 연천 주민 1209명과 파주 주민 257명 등 총 1466명이 이날 새벽까지 긴급 대피했다.

강원 지역도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며 인명 피해 등이 발생했다. 이날 춘천 의암댐에서 수초섬 고정작업을 하던 경찰정과 고무보트, 행정선 등 모두 3척이 전복되면서 7명이 물에 빠져 이 가운데 1명이 숨지고 5명이 실종됐다. 1일부터 6일까지 누적 강우량 700㎜를 넘어선 철원군에서는 5일 둑이 터지면서 한탄강이 범람해 근방 6개 마을 주민이 대피했다. 소양강댐의 방류에 집중호우가 겹치면서 가평의 자라섬, 남이섬 등이 물에 잠기기도 했다.
흙탕물 가득한 올림픽대로…임진강에선 필사의 탈출

한강 본류에는 9년 만에 ‘홍수주의보’가 발령됐다. 한강홍수통제소는 이날 오전 11시 한강대교 지점에 홍수주의보를 발령했다. 오후 4시 현재 한강대교 지점 수위는 8.52m로 홍수주의보 기준인 8.5m를 넘어섰다.

집중호우로 서울 충북 경기 충남 등 지역에서 도로 39곳이 막혀 있고 태백선 영동선 충북선 등 철도 3개 노선 운행도 전체 또는 일부가 중단됐다. 지리산 계룡산 설악산 등 13개 국립공원 347개 탐방로와 충남 충북 경기지역의 상습 침수 지하차도 16곳, 서울 경기 강원 충북지역의 둔치 주차장 93곳도 출입이 제한되고 있다.

이날 한강 수위 상승으로 올림픽대로 내부순환로 등 주요 간선도로에서 차량 통행이 통제되면서 ‘출근길 대란’이 일어나기도 했다. 서울 노원구에서 경기 안양으로 출근하는 양모씨(28)는 “교통 혼잡이 우려돼 오전 6시부터 운전대를 잡았으나 8시30분께가 돼서야 도착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7일 전국에 다시 비
이날 낮부터 주춤하던 비는 ‘입추’인 7일 다시 쏟아질 것으로 예보돼 추가 피해가 우려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7일 중국 상하이 부근에서 한반도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특히 충청과 호남, 경북북부에는 시간당 50~80㎜의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7일까지 충청·남부지방에는 50~150㎜(많은 곳 200㎜), 서울·경기·강원지역에는 30~80㎜, 많은 곳은 120㎜의 비가 예상된다.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가 큰 지방자치단체들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특별재난지역이 되면 재난구호와 복구에 필요한 행정·재정·금융·의료 비용에 대해 국고를 지원받을 수 있다. 행정안전부는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위한 지역별 호우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 특별재난지역 후보지는 음성, 진천, 천안, 아산 등 충청과 경기 지역 등 10여 곳이 거론된다.

김남영/하수정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