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실외에서도 2m 거리두기 어려우면 마스크 꼭 써야"
"마스크 없이 케이블카 타고 단체설명회 열고"…신고 잇따라

정부가 마스크를 쓰지 않고 케이블카를 타는 등 방역수칙을 어긴 사례가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다며 마스크 착용을 거듭 강조했다.

6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정부가 운영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안전신문고에는 최근 일상생활 속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사례가 집중적으로 신고됐다.

방문 판매 회원들이 마스크를 제대로 쓰지 않은 채 매주 30∼50명을 모아 사업설명회를 개최했고, 유흥시설에 입장하려는 사람들이 마스크 없이 밀접하게 대기했다는 신고가 최근 접수됐다.

휴가철을 맞아 해상케이블카를 이용하던 관광객 중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사람이 많았고, 이들은 거리 두기 없이 2시간 이상 줄을 서기도 했다.

방역 당국은 코로나19 전파를 막는 가장 효과적인 수단으로 마스크 착용을 들며 실외에서도 2m 거리 두기가 어려운 경우에는 반드시 마스크를 써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마스크를 쓸 때는 입과 코를 완전히 가려야 하며 마스크 표면은 최대한 만지지 말고 착용 전후 손을 씻어야 한다고 요청했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강남 커피전문점, 홍천 캠프장 등 사례도 마스크 부실 착용이 확인됐다.

만약 마스크 착용이 제대로 지켜졌다면 유행이 최소화됐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일부 선진국은 가정 내에서의 상시 마스크 착용도 진지하게 고려하고 있다"며 "자가격리 중이거나 자가격리자와 같은 공간에 있는 경우 상시 마스크를 착용해달라"고 조언했다.

또한 "외출할 때 필수적으로 휴대폰이나 지갑을 챙길 텐데, 앞으로는 잠깐을 외출해도 마스크를 잘 챙겨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