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대본 "현재까지 대구·대전·세종 포함해 혈청 1천80건 수집"
대구·경산 포함해 코로나19 '항체가' 조사중…이달말 결과 도출

우리 국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이력 및 면역 등을 확인할 수 있는 2차 항체 조사 결과가 이달 말 나올 예정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6일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19 항체가(抗體價) 2차 조사 진행 상황을 설명하면서 "대구, 대전, 세종지역 등을 포함한 혈청 1천80건을 수집했고, 향후 혈청 수집을 완료한 뒤 8월 말께 항체가 조사 결과를 도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항체가 조사는 코로나19 감염 후 체내에 항체가 형성됐는지를 확인하는 것을 뜻한다.

보통 바이러스성 감염병에 걸린 뒤에는 몸속에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항체가 형성되는데, 항체가 검사를 하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모른 채 지나간 환자를 포함한 전체 환자 규모를 가늠할 수 있다.

앞서 방역당국이 국민 3천55명을 대상으로 항체 형성 여부를 조사한 결과에서는 단 1명(0.03%)이 항체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당시 1차 조사에서는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대구 지역은 포함되지 않아 한계가 있었다.

방대본은 현재 국민건강영양조사 혈청을 이용한 2차 조사와 더불어 대구·경산 주민을 대상으로 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브리핑에서 "대구·경산지역 항체가 조사 목표인 3천300명 가운데 일반인 1천800명에 대한 검진 및 검사 후 잔여 혈청을 수집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구·경산 포함해 코로나19 '항체가' 조사중…이달말 결과 도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