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3억원 투입해 10개 유형 일자리 마련
전북도, 실직자 등 취업 취약계층 1만명에 공공일자리 제공

전북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고용 충격을 줄이기 위해 취업 취약계층에 공공일자리를 제공하는 '전북형 희망 일자리 사업'을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희망 일자리 사업은 453억원을 투입해 생활방역, 환경정비, 재해예방, 긴급 공공업무 지원, 지역 맞춤형 특화일자리 등 10개 유형의 일자리를 제공한다.

이에 따라 1만667명의 도민이 2∼5개월의 일자리를 얻는다고 전북도는 전했다.

사업 유형별로는 생활방역 지원 853명, 공공 휴식공간 개선 2천168명, 긴급 공공업무 지원 1천725명, 청년 지원 989명, 소상공인 및 농어촌 활동 지원 824명, 지자체 특성화사업 2천673명 등이다.

이 사업은 저소득층과 장애인을 대상으로 한 기존 일자리 사업과 달리 코로나19로 인한 실직자, 휴·폐업 자영업자, 소득이 급감한 특수형태 근로자 등이 대상이다.

도내 14개 시·군이 선발 절차를 진행 중이며, 예산 소진 시까지 신청자를 모집한다.

신청은 시·군 일자리 부서,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받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