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 15명·실종 11명…주택 1천289동 등 시설피해 4천713건

수도권과 중부지방을 강타한 집중호우의 피해 규모가 계속 커지고 있다.

사망·실종 등 인명피해는 26명에서 더 늘지 않고 있지만 이재민이 1천600명을 넘고 농경지 피해면적은 8천여㏊에 달했다.

피해 상황 집계가 속속 이뤄지는 가운데 강한 비가 계속 이어질 것으로 예보돼 피해 규모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집계(오후 4시30분 기준)에 따르면 지난 1일 이후 집중호우로 인한 사망자는 15명, 실종자는 11명이다.

이재민은 계속 늘어나 975세대 1천610명으로 집계됐다.

충북이 642명으로 가장 많고 충남 465명, 경기 408명, 강원 90명, 서울 5명 순으로 나타났다.

이재민 가운데 693세대 1천159명은 여전히 친인척 집이나 체육관, 경로당, 마을회관 등에 머물고 있다.

일시대피 인원도 2천828명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975명이 아직 귀가하지 못하고 체육관·마을회관 등에 피신해있다.

지역별 미귀가자는 경기 268명, 강원 475명, 충북 164명, 충남 65명, 경북 3명 등이다.

재산피해도 불어나고 있다.

1일 이후 현재까지 집계된 시설 피해는 모두 4천713건이다.

사유시설이 2천336건, 공공시설은 2천377건이 각각 보고됐다.

주택 침수·매몰은 1천289건, 축사·창고는 899건, 비닐하우스는 148건의 피해가 발생했다.
폭우 피해 '눈덩이'…이재민 1천610명·농경지 8천33㏊ 피해

농경지 피해면적은 8천33㏊로 늘어났다.

침수가 7천224㏊, 유실·매몰은 809㏊다.

공공시설 피해는 도로·교량 1천16건, 하천 363건, 산사태 313건, 가로수 159건, 상하수도 88건, 철도 44건, 저수지·배수로 등 수리시설 43건 등으로 집계됐다.

시설피해 4천713건 가운데 현재까지 56.7%에 해당하는 2천670건의 응급복구가 완료됐다.

응급복구에는 공무원과 소방·경찰관, 자원봉사자 등 인력 4만8천833명과 양수기·굴삭기·덤프트럭 등 장비 5천779대가 투입됐다.

통제상황도 이어지고 있다.

서울 잠수교를 비롯해 충북·경기 등 지역에서 도로 34곳이 여전히 막혀 있고 충북선·중앙선·태백선·영동선 등 철도 7개 노선 운행도 전체 또는 일부가 중단된 상태다.

지리산·계룡산·설악산 등 13개 국립공원 349개 탐방로와 경기·충북·경북 지역의 상습침수 지하차도 16곳, 서울·경기·강원·충북지역 둔치주차장 93곳도 출입이 제한되고 있다.

소방당국이 이번 비와 관련해 구조·대피시킨 인원은 1천254명으로 집계됐다.

소방은 또한 891곳에서 급·배수 지원을 했고 주택 안전조치 880건, 낙석 등 도로정리 672건, 간판 등 기타 안전조치 675건 등의 안전활동을 펼쳤다.
폭우 피해 '눈덩이'…이재민 1천610명·농경지 8천33㏊ 피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