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내우외환'…6개 협력업체 도급 계약 해지 통보

금호타이어 물류 하역 등을 맡은 협력 업체들이 경영난을 이유로 일제히 도급 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비정규직 노조의 법인 계좌 압류로 휘청이는 금호타이어의 내우외환이 더욱더 깊어지게 됐다.

5일 금호타이어에 따르면 물류, 하역, 원재료 등을 담당하는 6개 업체는 지난달 31일 자로 계약 해지 의사를 전했다.

중도 계약해지 사유가 발생하면 한 달 전에 의사를 밝혀야 한다는 규정에 따른 것이다.

원청사인 금호타이어와 협력 업체 간 계약은 이달 말까지만 유효할 것으로 보인다.

업체들은 도급 물량 감소 등으로 경영난이 심해져 더는 계약을 유지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금호타이어는 새로운 업체를 물색하기로 했다.

정규직 전환 문제로 금호타이어 법인 계좌를 압류하고 있는 이들 도급회사 소속 비정규직 근로자 600여명의 고용에도 영향이 미칠 것으로 보인다.

금호타이어가 새 업체와 계약을 하게 되면 고용 승계되겠지만 계약이 지연되면 불안정한 상황이 길어질 수도 있다.

다만 비정규직 노조의 계좌 압류와 도급 계약 해지가 직결된 사안은 아니라고 사 측은 전했다.

비정규직 노조는 금호타이어를 상대로 법원에 채권 압류와 추심 신청을 해 지난달 30일 법인 계좌를 압류했다.

도급 형태로 근무해 온 이들은 근로자 지위 확인 소송 1심 승소를 근거로 임금 차액과 이자 등 204억원을 압류했다.

소송에는 613명이 참여했으며 채권 압류 소송에는 414명이 서명했다.

금호타이어는 법인 통장이 압류되면서 직원 휴가비, 현장 수당 등이 지급되지 못하고 자금 운용도 일부 차질을 빚고 있다.

사 측은 비정규직 노사 특별협의체를 통한 문제 해결을 제안했지만, 노조 측은 정규직 전환 논의가 먼저라고 맞서 유동성 위기가 장기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