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문개방으로 한강 인근 추가 피해 우려
2017년 8월25일 강원 춘천시 신북읍에 있는 소양강댐이 6년만에 수문을 열고 수위조절에 나서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 소양강지사는 5일 오후 3시부터 오는 15일 24시까지 집중 호우로 인한 수위 조절을 위해 3년만에 수문을 개방한다. /사진=연합뉴스

2017년 8월25일 강원 춘천시 신북읍에 있는 소양강댐이 6년만에 수문을 열고 수위조절에 나서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 소양강지사는 5일 오후 3시부터 오는 15일 24시까지 집중 호우로 인한 수위 조절을 위해 3년만에 수문을 개방한다. /사진=연합뉴스

소양강댐이 5일 오전 집중호우로 제한 수위를 초과하자 3년 만에 수문을 개방한다. 소양강댐은 한강 홍수조절의 최후 보루로 불린다.

이 같은 조치는 닷새째 이어진 집중호우로 홍수기 제한 수위를 초과함에 따라 후속 강우에 대비하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한국수자원공사 소양강지사는 이날 오후 3시부터 오는 15일 24시까지 수문을 열고 수위 조절에 나선다.

소양강댐 수위는 춘천, 인제, 양구, 홍천 등 댐 유역에 폭우가 내리면서 유입량이 많이 늘어나 오전 8시30분을 전후해 홍수기 제한 수위인 190.3m를 넘겼다.

앞서 지난달 31일 초당 93t이 댐으로 유입되던 것이 1일 초당 100t, 2일 초당 157.7t 수준으로 점점 늘어나더니 댐 유역에 비가 집중됐던 지난 3일에는 1327t으로 전날보다 8.5배나 급증했다.

4일에는 초당 1761t의 물이 유입된 데 이어 5일 오후 1시 기준으로 4458t의 물이 유입되고 있다. 같은 시간 댐 저수율은 80.3%다.

현재 북한강 수계의 댐이 수문을 열고 물을 하류로 흘려보내는 상황에서 최상류 소양강댐마저 방류가 이뤄져 한강 수위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서울 잠수교가 침수되는 등 도로 곳곳의 차량이 통제되고 있는데 수문을 추가 개방하면 피해는 더 늘어날 수 있어 대비가 필요한 상황이다.

소양강지사는 수문 방류로 인한 댐 하류 하천의 급격한 유속 증가와 수위 상승이 예상된다며 인명과 시설물 피해가 없도록 대비를 당부했다.

1973년 10월 완공된 소양강댐은 3년 전인 2017년 8월25일 오후 2시부터 28일 낮 12까지 나흘간 70시간 동안 수문을 열고 물을 방류하는 등 모두 14차례 수문을 열은 바 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