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의학적 요소에 기반해 집중 수사
유치원 원장 "수사기관 판단 존중한다"
사진은 지난달 25일 안산시 소재 A 유치원 전경. /사진=연합뉴스

사진은 지난달 25일 안산시 소재 A 유치원 전경. /사진=연합뉴스

경찰이 경기 안산 A 사립유치원에서 발병한 이른바 '햄버거병'의 원인을 부실한 식자재 관리에서 비롯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집중 수사에 나섰다.

5일 경찰 등에 따르면, 경찰은 식중독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점에 미루어 유치원 측의 식자재 공급 및 보관, 조리 과정에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보고 이 부분을 집중적으로 수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식중독 발병 원인에 대한 의학적 요소에 근거해 이같이 추정했다"며 "다만 정확한 식자재 관리 부실의 원인을 밝혀내려면 조사가 더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A 유치원에서는 지난 6월12일 첫 식중독 환자가 발생한 이후 원생 등 118명이 식중독 의심 증상을 보였다. 이들 중 16명이 합병증인 용혈성 요독 증후군(일명 햄버거병) 진단을 받고 투석 치료까지 받았다.

학부모들은 식품위생법 위반과 업무상과실치상 등 혐의로 유치원 원장을 고소했고, 경찰은 지난 3일 원장을 상대로 10시간가량 집중 조사를 벌였다.

유치원 원장은 경찰 조사에서 "(식자재 관리 등 문제라는) 수사기관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총괄하는 입장에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14일 경기도 안산시청 앞에서 안산 지역 시민단체 회원들이 유치원 집단 식중독 진상규명·재발 방지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지난달 14일 경기도 안산시청 앞에서 안산 지역 시민단체 회원들이 유치원 집단 식중독 진상규명·재발 방지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집단 식중독을 일으킨 원인균에 대해서는 보건 당국의 조사가 진행중지만, 일부 보존식이 사라진 상태여서 조사에 애를 먹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A 유치원은 식중독에 대비해 보관해야 할 보존식 일부를 보관하지 않아 보건 당국으로부터 과태료를 부과받기도 했다.

한편 경기도교육청은 A 유치원을 건물매입형 공립 유치원으로 전환할 방침이다.

식중독 사고로 유치원이 두 달 가까이 폐쇄됐고, 폐쇄가 끝나더라도 현재 원장이 유치원을 정상적으로 운영하는 것은 불가능해 원아들의 학습권 침해가 심각하다는 판단에서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