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동균 마포구청장 "상암 임대주택 적극 반대"

8·4 주택공급 확대 정책 대상지로 포함된 지방자치단체들의 반발이 거세다.

서울 마포구는 5일 보도자료를 내 "정부가 발표한 주택공급 확대 방안에 포함된 상암동 신규택지 개발과 공공기관 유휴부지를 활용한 주택 공급계획에 반대한다"며 "해당 계획에서 마포구에 대한 주택 계획은 제외해달라"고 요구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신규주택 공급을 늘려야 하는 정부 정책 방향에는 공감하지만, 상암동 유휴부지를 활용하겠다는 것은 마포 도시발전 측면에서 계획된 것이 아니라 마포를 주택공급 수단으로만 생각하는 무리한 부동산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유 구청장은 "미래 일자리 창출과 지역 발전에 사용해야 할 부지까지 주택으로 개발하는 것은 절대 수용할 수 없다"며 "마포구와 단 한 차례 상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발표한 것은 동의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강남 집값 잡겠다고 마포구민을 희생양으로 삼는 일방적 발표는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마포구민을 무시하는 처사"라며 "상암지역 임대주택 공급에 적극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정부가 4일 발표한 주택공급 확대 방안에는 상암동 일대에 공공주택 6천200호를 짓는 내용이 담겼다.

관내 태릉골프장이 개발 대상지로 포함된 서울 노원구도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유동균 구청장과 노원구 오승록 구청장은 모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소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