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가 뉴질랜드에서 성추행 혐의를 받는 한국 외교관에게 귀국을 지시한 사실을 뉴질랜드 언론들도 4일 관심 있게 보도했다.

뉴질랜드헤럴드는 2017년 주뉴질랜드 한국대사관에서 근무할 당시 남자 직원을 세 차례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A씨가 즉각 서울로 귀임하라는 명령을 받음에 따라 그가 뉴질랜드로 인도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뉴질랜드 언론도 '성추행 혐의 외교관 귀국 지시' 보도

헤럴드는 연합뉴스를 인용해 한국 고위당국자가 공식적인 요청이 있으면 뉴질랜드 사법 절차에 협조할 뜻도 밝혔다는 사실도 덧붙였다.

신문은 한국 정부가 처음에는 A씨의 뉴질랜드 송환에 협조하기를 거부하면서 A씨를 다른 나라로 발령내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난 28일 저신다 아던 총리가 전화 통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이 문제를 직접 거론한 사실 등을 소개하면서 "경찰 수사가 진전될 수 있도록 한국 정부가 외교관 면책 특권을 포기하지 않는 데 대해 실망감을 표출한 바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또한 피해자가 한 측근을 통해 언젠가는 정의가 실현될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을 버리지 않고 있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아울러 심층 보도 프로그램을 통해 이 문제를 다루었던 스리텔레비전 뉴스허브도 한국 정부가 A씨를 서울로 불러들임으로써 그가 뉴질랜드에 들어와 조사를 받고 법정에 설 가능성이 커졌다고 밝혔다.

뉴스허브는 한국 정부가 뉴질랜드 경찰의 수사를 계속 방해하고 그를 뉴질랜드로 불러들이려는 시도에 저항하기도 했다는 뉴질랜드 언론 보도가 한국에서도 큰 파장을 불러일으키면서 '국가적 망신'이라는 말까지 나왔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