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스커피 선릉역점 5명·양재족발보쌈 7명 확진…감염여파 지속 확산
커피점 감염원 첫 확진자 아닌 그의 지인 추정…커피점→캠핑장 가능성
경기 군부대서도 1명 추가 확진…확진 강사와 접촉한 병사
강남 커피점 집단감염 2명 추가 누적 12명…양재동 식당서 발생(종합)

서울 강남구 커피 전문점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발병 사태가 지속해서 확산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4일 낮 12시 기준으로 강남구 '할리스커피 선릉역점', 서초구 양재동 '양재족발보쌈'과 관련해 2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12명이라고 밝혔다.

추가 확진자 2명은 양재족발보쌈에서 나왔다.

이에 따라 할리스커피 선릉역점 확진자는 5명, 양재족발보쌈 확진자는 7명이 됐다.

◇ 강남 커피점 감염원은 첫 확진자 A씨 아닌 그의 지인 B씨…증상 발현일 B씨가 이틀 빨라
할리스커피 선릉역점과 관련해선 지난달 27일 A씨(지표환자)가 첫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이 확진자가 22일 커피점 내에서 회의를 한 데 이어 23일 양재족발보쌈을 방문해 코로나19를 전파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두 사례는 '강남 커피점·양재동 식당' 사례로 분류됐다.

방대본은 커피 전문점에서 회의할 때와 식당을 이용할 때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은 것이 감염 확산의 한 위험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방대본의 설명을 종합하면 A씨는 지난달 22일 커피점에서 회의를 같이 했던 B씨(감염원·근원환자)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A씨는 지난달 26일 증상이 나타났고 B씨는 이보다 이틀 앞선 24일부터 증상을 보였다.

방대본은 현재 감염원인 B씨의 감염경로에 대해선 심층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첫 확진자인 A씨가 방문한 양재족발보쌈에서는 확진자가 계속 발견되고 있다.

이 식당에서는 지금까지 운영자와 그의 지인, 이 지인의 가족 3명, 이용자 2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강남 커피점·양재동 식당 확진자 12명을 거주 지역별로 보면 경기가 9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서울 2명, 경북 1명이다.

집단감염은 서울에서 발생했으나 'n차 전파'가 이어지면서 경북까지 퍼진 것으로 보인다.

양재동 식당 확진자 중 경기도 거주 일가족 2명은 경북의 친척 집을 방문했다가 경북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로, 이들과 접촉한 친척 1명도 자가격리 중 확진됐다.

◇ 캠핑장 확진자, B씨로부터 감염됐을 수도…커피점→캠핑장 전파 가능성도 조사
방역당국은 현재 할리스커피 선릉역점 감염 경로로 강원도 홍천 캠핑장 집단발병과의 연관성도 들여다보고 있다.

폐쇄회로(CC)TV 분석 결과 홍천 캠핑장 확진자는 22일 할리스커피 선릉역점을 방문, A씨와 B씨가 참석한 회의 테이블에서 3m 떨어진 곳에 30분간 머물렀다.

할리스커피를 방문했던 캠핑모임 확진자가 처음 증상을 보인 날은 26일이다.

증상 발현일을 두고 보면 캠핑장 확진자가 B씨로부터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으나, 방대본은 이들 확진자간 접촉이 있었는지는 아직 명확히 밝히지 못해 다각도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권 부본부장은 "같은 장소 내에서 전파됐을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지만 손잡이 등을 매개로 전파됐거나 최근 강남, 선릉역 인근에 또 다른 클러스터(감염집단)이 있었기 때문에 별도 연결고리가 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 밖에 경기 양주시 군부대에서도 병사 1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새로 확진 판정을 받은 병사는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강사에게 교육을 받아 그동안 격리 생활을 하고 있었다.

방대본은 이 강사를 근원 환자로 보고 접촉자 458명을 격리했으며 이 가운데 161명을 격리에서 해제했다.

강사와 관련한 확진자는 강사와 가족을 포함해 총 22명인데 이중 양주와 포천 부대 등에 소속된 병사가 19명이다.

한편 방대본은 전날 전국 11개 항만에 입항한 선박 146척 가운데 46%에 해당하는 67척을 대상으로 승선검역을 진행했다.

강남 커피점 집단감염 2명 추가 누적 12명…양재동 식당서 발생(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