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반토론·자유발언 20명 발언 이어져…상대당 발언에 고성·야유도
"저는 진짜 임차인"…부동산·공수처 놓고 불꽃 튀는 토론 대결(종합)

부동산 대책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관련 후속 법안이 상정된 4일 국회 본회의에서 여야 의원들의 찬반 토론이 줄을 이었다.

발언대에 오른 의원은 찬반토론 14명, 5분 자유발언 6명으로 20명에 달했다.

지난 본회의에서 윤희숙 의원의 연설로 톡톡히 효과를 노린 미래통합당이 본격적인 반대토론 카드를 꺼내들자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여권이 맞불을 놓으며 양측은 팽팽한 설전을 주고받았다.

민주당 김경협 의원은 "부동산이 모든 것을 삼켜버린 악마가 됐다"며 "박근혜 정부의 공급 중단과 규제 완화가 그 시작이었고 저금리와 넘치는 유동성 자금이 합쳐져서 지금의 부동산 폭등을 만들어 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열린민주당 김진애 의원이 "14년 전에 노무현 정부가 도입한 종합부동산세 등을 이명박 정부, 박근혜 정부가 지속적으로 무력화시키지 않았더라면 작금의 부동산 거품을 상당히 제어했었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자 통합당 쪽 의석에서는 큰 소리의 항의가, 민주당 쪽에서는 "옳소!" "잘한다!"라는 격려가 터져나오기도 했다.

반면 통합당 추경호 의원은 "거대 여당이 힘으로, 오직 청와대의 하명에 따라 군사 작전하듯이 속전속결로 법안을 밀어붙이고 있다"며 "도저히 민주주의 국가의 모습이라고 할 수 없는 폭주 국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같은당 전주혜 의원은 자유발언에서 "3분 즉석 요리처럼 법안을 만들었다.

어느 하나의 과정도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다"며 "부동산 3법 과연 국회가 최선을 다했나.

국민에게 정성을 다했다고 말할 수 있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무경 의원은 "문재인 정권이 진정 성공하기를 바란다.

대한민국 국민이기 때문"이라며 "국민 앞에 겸손해야 한다.

지금처럼 졸속, 날림, 막가파식으로 운영하라고 국가운영의 권한을 위임받은 것이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여권 의원 일부는 "저는 임차인입니다"로 시작하는 윤희숙 의원의 연설 서두를 빌려 쓰기도 했다.

용혜인 의원은 윤 의원과 똑같이 "저는 임차인입니다"이라고 입을 뗀 뒤 "내 집 마련 꿈도 못 꾸는 신혼부부, 청년으로서 부동산 세법을 찬성한다"고 했다.

자유발언에 나선 민주당 신동근 의원도 "저는 보증금 3천만원에 월세 70만원 내는 진짜 임차인"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발언 중간중간 고성과 야유가 오가는 모습은 여전했다.

민주당 김경협 의원이 연설 도중 미래통합당을 약칭 '통합당' 대신 '미통당'이라고 호칭하자 통합당 의원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민주당에서 옹호하며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신동근 의원이 과거 박근혜 정부가 전세 종말론, 월세 예찬론을 내놨었다고 발언하자 통합당에서 항의가 나오고 신 의원이 큰 소리로 "들어봐!"라고 호통을 치기도 했다.

"저는 진짜 임차인"…부동산·공수처 놓고 불꽃 튀는 토론 대결(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