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8·4 주택공급 대책에서 신규택지 개발을 통해 공급하기로 한 주택은 3만3천가구 규모다.

서울에서 서초동 서울조달청, 삼성동 서울의료원 등 강남 핵심 부지가 개발돼 주택단지로 변신하고 강북에선 노원구 태릉골프장이 1만가구 규모의 대규모 주거단지로 탈바꿈한다.

[8·4대책] 서울조달청 등에 3만3천가구 공급…노량진역사 복합개발(종합)

지난달 2일 문재인 대통령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주택 공급 물량 확대 등을 지시하자 국토부는 관계부처·지자체 협의를 거쳐 서울 인근에 신규택지 부지를 물색해왔다.

정부는 도심 내 군 부지와 공공기관 이전·유휴부지 및 미매각 부지 등을 발굴해 신규택지로 공급한다.

신규택지 중 가장 큰 부지는 노원구 공릉동에 있는 태릉골프장이다.

태릉골프장은 총 83만㎡ 규모로, 택지로 개발하면 주택 1만가구를 공급할 수 있다.

[8·4대책] 서울조달청 등에 3만3천가구 공급…노량진역사 복합개발(종합)

태릉골프장은 1966년 개장한 군 전용 골프장으로, 정부가 수년 전부터 국방부와 택지 공급을 위해 협의했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다 이번에 전격적으로 택지 개발이 확정됐다.

정부는 한때 태릉골프장과 맞닿은 육군사관학교를 이전하고 육사 부지까지 총 160㎡를 통개발해 2만가구를 공급하는 방안도 타진했으나, 육사 이전이 무위로 돌아가면서 통개발 계획은 무산됐다.

현재 태릉골프장 인근에는 구리 갈매신도시가 들어선 상태다.

또 80만㎡ 규모의 갈매역세권 공공주택지구 개발사업도 추진 중이어서 정부는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교통혼잡 우려에 대응하기 위해 화랑로 확장 등 도로 교통 대책과 경춘선 열차 추가 투입 및 간선급행버스(BRT) 신설 등 광역교통개선대책도 마련한다.


태릉골프장 부지에는 기존 골프장 내 호수 등을 활용해 공원을 조성, 지역주민에게 개방한다.

용산구 삼각지역 인근에 있는 캠프킴 부지도 택지로 개발해 3천100가구를 공급한다.

캠프킴 부지는 주한미군이 이전해 비어있지만 반환이 마무리되지 않았고, 현재 환경조사가 진행 중이다.

정부는 이 부지를 올해 안에는 반환받아 빨리 사업을 진행할 방침이다.

공공기관 이전에 따른 유휴부지 등에도 총 6천200가구를 공급한다.

먼저 정부 과천청사 일대 부지를 택지로 개발해 4천가구를 공급한다.

정부 과천청사 건물이 이전하는 것은 아니고 인근 정부가 보유한 유휴부지를 개발한다는 내용이다.

서울 강남 한복판에 있는 서울지방조달청 부지는 이날 공급대책에 '깜짝' 포함됐다.

서초구 반포동 강남성모병원 맞은편 부촌에 있는 서울조달청 부지에는 총 1천가구 규모의 주택 공급이 이뤄진다.

[8·4대책] 서울조달청 등에 3만3천가구 공급…노량진역사 복합개발(종합)

서초동 핵심 요지에 공공택지가 조성돼 공공임대도 투입될 예정인데, '소셜믹스'가 잘 이뤄질지 주목된다.

자리를 내어준 서울조달청은 수서 역세권지구로 이전한다.

아울러 서초동 국립외교원 유휴 부지(600가구)와 강남구 논현동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지역본부(200가구) 등 강남권 공급이 확정됐다.

서울조달청과 국립외교원 유휴부지 등은 준주거지역 등으로 종상향해 고밀 개발할 예정이다.

정부 소유 부지에 짓는 주택은 최대한 청년·신혼부부에게 공급할 방침이라고 정부는 설명했다.

이밖에 대치동 서울무역전시장(SETEC) 부지는 잠실 마이스(MICE) 개발과 연계해 용도 전환을 추후 검토하기로 했다.

LH와 SH 등 공공기관 미매각 부지에는 4천500가구의 주택을 건설한다.

상암DMC 미매각 부지(2천가구)와 SH 마곡 미매각 부지(1천200가구), 천왕 미매각 부지(400가구) LH 여의도 부지(300가구) 등이다.

[8·4대책] 서울조달청 등에 3만3천가구 공급…노량진역사 복합개발(종합)

상암DMC 부지는 과거 서울시가 상암동의 랜드마크를 만들기 위해 초고층 빌딩 건립 계획을 세웠으나 좌초된 바 있다.

정부와 서울시는 이곳에 복합비즈니스센터와 주택(임대주택)을 함께 지을 계획이다.

노후 우체국이나 공공청사 등을 주택과 복합 개발하는 방식으로도 6천500가구가 공급된다.

퇴계로5가 우체국은 재건축되면서 그 위에 행복주택 1천가구를 얹는다.

서울 서부면허시험장(3천500가구)과 면목 행정타운(1천가구), 구로 시립도서관(300가구) 등도 복합개발된다.

국토부는 이와 함께 5·6대책 등에 포함됐으나 사전협의 등으로 부지가 공개되지 않았던 노량진역사 등도 고밀 개발을 통해 공공주택과 편의시설을 단계적으로 공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노량진역과 옛 수산시장 인근에 있는 국유지(8천㎡)와 시유지 등을 개발해 1천가구가량을 공급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다.

가좌동 행복주택처럼 노량진역 철길 위에 데크를 깔아 주민편의 시설 등을 만드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노량진역사 개발은 아직 지자체와 협의를 계속해야 윤곽이 잡힐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