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자 2명 숨진 채 발견…농경지 7천192㏊ 침수·매몰
시설물 피해 3천6건...응급복구율 51%

수도권과 중부지방에 나흘째 이어진 집중호우로 비 피해 규모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사망자 추가 발견으로 사망자 수가 14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이재민이 1천명을 넘어서고 농경지 7천여㏊가 물에 잠기거나 매몰됐다.

4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집계(오후 4시시30분 기준)에 따르면 지난 1일 이후 집중호우로 모두 14명이 숨지고 12명이 실종됐다.

부상자는 7명이다.

전날 오후 충남 아산에서 맨홀에 빠진 50대 남성과 같은날 경기 가평 계곡에서 급류에 휩쓸려간 70대 남성 등 실종자 2명이 이날 이날 숨진 채 발견되면서 사망자가 2명 증가했다.

이재민은 629세대 1천25명으로 전날보다 100여명이 늘었다.

지역별로는 충북이 555명으로 가장 많고 경기 391명, 강원 70명, 서울 9명 등이다.

이재민 중 96세대 196명만 귀가했고 나머지 533세대 829명은 아직 친인척 집과 체육관, 경로당, 마을회관 등에 임시로 머물고 있다.

일시대피한 인원은 2천228명으로 전날보다 500명 넘게 증가했다.

경기지역에서 1천429명, 충북 465명, 충남 243명, 강원 48명, 세종 40명 등이 피신했다.
폭우로 나흘간 14명 사망·12명 실종…이재민 1천명 넘어

재산 피해도 늘고 있다.

1일 이후 시설물 피해는 모두 3천6건(사유시설 1천483건, 공공시설 1천513건)이 보고됐다.

전날보다 575건 늘어난 규모다.

침수나 토사 유출 등 주택 피해가 815건이고 축사·창고 522건, 비닐하우스 146건 등으로 집계됐다.

농경지 피해 면적은 전날보다 3천580㏊ 증가한 7천192㏊로 잠정 집계됐다.

침수가 6천639㏊이고 유실·매몰 509㏊, 낙과 44㏊ 등으로 나타났다.

공공시설 붕괴·파손·범람 등 피해는 도로·교량 728건, 철도 등 405건, 산사태 224건, 하천 137건, 저수지·배수로 19건 등이다.

시설피해 3천6건 가운데 51.0%에 해당하는 1천534건의 응급복구가 완료됐다.

영동선 등 철도 41곳과 도로 24곳, 저수지 7곳 등에서 응급복구가 이뤄졌다.

응급복구에는 공무원과 소방·경찰관, 자원봉사자 등 인력 3만6천595명과 덤프트럭·양수기 등 장비 2천201대가 투입됐다.
폭우로 나흘간 14명 사망·12명 실종…이재민 1천명 넘어

게릴라성 호우가 이어지면서 도로와 철도 곳곳이 여전히 막혀 있다.

서울 잠수교를 비롯해 경기·충청 등 지역에서 도로 41곳이 통제 중이고 충북선·중앙선·태백선·영동선·경강선·장항선 등 철도 6개 노선도 전체 또는 일부 노선의 운행이 중단된 상태다.

북한산·태백산·속리산 등 9개 국립공원 251개 탐방로와 경기·충북·경북 지역의 상습침수 지하차도 16곳, 서울·경기·강원·충북지역 둔치주차장 92곳도 출입이 계속 제한되고 있다.

소방당국의 인명구조 활동으로 구조·대피한 인원은 나흘간 모두 1천412명으로 집계됐다.

소방당국은 지난 1일 이후 인력 8천829명과 장비 3천189대를 동원해 977명을 구조했으며, 주택과 도로 정리 등 2천752건의 안전조치와 1천142건의 급·배수 지원을 했다.

소방청은 집중호우 피해가 늘면서 8월 들어 일평균 구조건수가 1천249건으로 7월 말(887건)보다 41% 증가했다고 집계했다.

일평균 구조인원도 280명으로 7월 말보다 61% 늘어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