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가방 속 시신 사건…친구 살해 20대 2명 구속 영장

친구를 살해한 뒤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 넣어 유기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 2명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A(22)씨 등 20대 남성 2명의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고 4일 밝혔다.

A씨 등 2명은 지난달 29일 오후 2시께 서울시 마포구 한 오피스텔에서 친구 B(22)씨를 폭행해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범행 다음 날인 같은 달 30일 오전 6시께 택시를 타고 인천시 중구 잠진도 한 선착장에 가서 여행용 가방에 담은 B씨의 시신을 유기했다.

경찰은 하루 뒤 "수상한 여행용 가방이 버려져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잠진도 선착장 인근 컨테이너 가건물 주변에서 가방에 담긴 B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B씨의 주변 인물들을 탐문하던 중 연락이 닿지 않는 A씨 등 2명을 용의자로 특정했다.

이들은 이달 2일 오후 8시 30분께 자택 인근 서울 마포경찰서에 찾아가 자수했고 경찰은 법원에서 미리 발부받은 체포 영장을 집행했다.

조사 결과 A씨 등 2명과 B씨는 일하다가 알게 된 동갑내기 친구 사이로 파악됐다.

A씨 등은 경찰에서 "금전 문제 등으로 싸우고 잠이 들었는데 다음날 깨어보니 숨져 있었다"며 "겁이 나서 시신을 버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이르면 5일 인천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