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우편물로 위장, 캄보디아·미국 등에서 밀수
검찰, 충남산업단지 유사 범행 증가세 예의주시
대전지검은 4일 정상 국제우편물인 것으로 속여 마약을 밀수한 밀수범 6명을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전지검은 4일 정상 국제우편물인 것으로 속여 마약을 밀수한 밀수범 6명을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곰돌이 인형과 물감통 등을 이용해 마약을 정상적인 국제우편물인 것처럼 위장, 국내로 밀반입한 밀수범 6명이 검찰에 적발됐다.

대전지검 형사4부(김형석 부장검사)는 필로폰을 우리나라로 몰래 들여온 A 씨(54)와 B 씨(27) 등 4명을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고 4일 밝혔다.

같은 날 대마를 밀수한 C 씨(39) 등 2명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5월께 필로폰 2003g을 물감통에 숨긴 뒤 국제 우편을 통해 캄보디아에서 몰래 국내로 사들여온 혐의를 받고 있다. 압수된 해당 필로폰 적발량은 대전지검 개청 이래 단일 사건으로는 최대다.

B 씨 등 3명은 지난 6월께 필로폰 287.2g을 커피 포장지에 은닉, 특송 화물 우편을 이용해 국내로 반입했다가 검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모두 말레이시아 국적 외국인으로 파악됐다.

C 씨 등 2명 역시 6월께 곰돌이 인형 안에 대마 432.89g을 넣어 국제 우편을 통해 미국에서 밀수했다.

검찰은 외국인 근로자가 많은 충남 지역 산업단지에서 이번과 유사한 범행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향후 인천세관을 비롯한 유관기관과 긴밀히 공조해 마약류 밀수와 공급 사범에 대한 단속을 이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