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내버스는 2030년까지 전원 교체
김해시 2025년까지 친환경 차량 6천 대 도입

경남 김해시는 오는 2025년까지 공공·대중교통 분야 내연기관 차량을 줄이고, 전기·수소 등 미래형 친환경 차량 보급을 확대한다고 4일 밝혔다.

미래형 차량 보급 확대는 '김해형 그린뉴딜 사업'으로 향후 5년간 친환경 차량 6천125대 보급을 목표로 한다.

종류별로 도입할 차량은 전기 승용차 4천600대, 수소 승용차 1천290대, 전기버스 160대, 전기 택시 60대, 수소 버스 15대다.

이를 위해 새롭게 구매·임차하는 시 공공부문 차량은 100% 전기·수소차 등 친환경 차량이 도입된다.

시 산하기관 공용차량도 의무적으로 미래형 차량으로 전환한다.

연내 대중교통 전기버스 10대가 10월부터 운행한다.

수소 버스는 내년 상반기 3대가 도입된다.

내년부터 폐차하는 내연기관 시내버스는 전기, 수소 버스로만 보급해 오는 2030년까지 모두 친환경 차량으로 변경한다는 계획이다.

택시의 경우 친환경 차량으로 전환하면 우선해서 지원 자격을 부여한다.

민간 부분에서는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 시 전기차나 수소 택시로 전환하면 우선해서 지원한다.

시는 전기·수소차 보급을 위해 2025년까지 공공 급속 전기 충전기 250대를 구축한다.

수소충전소는 현재 설치 중인 김해수소충전소를 시작으로 권역별로 확대해 충전 문제를 해결한다는 방침이다.

이외에도 지게차, 굴삭기 등 건설기계는 엔진 교체 및 매연저감장치(DPF)를 부착하고, 어린이 통학 차량은 액화 석유 가스(LPG) 전환을 통해 친환경 차량으로 전환한다.

허성곤 김해시장은 "김해형 그린뉴딜 정책을 통해 온실가스와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한 시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