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항만 등 낙후된 원도심을
부산 100년 미래먹거리로 조성
부산 북항2단계 대규모 공공개발…우선협상자에 '부산시 컨소시엄'

부산항 북항 2단계 재개발 사업(조감도)의 우선협상대상자로 부산시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컨소시엄은 철도와 항만, 낙후된 원도심을 아우르는 대규모 공공개발로 해양수도 부산의 100년 미래 먹거리를 조성할 계획이다.

부산시와 부산항만공사(BPA)는 해양수산부로부터 부산시 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3일 발표했다. 우선협상대상자는 사업계획서 평가가 80점 이상이면 통과인데, 공공성을 앞세운 부산시 컨소시엄은 92.88점을 받았다. 부산시는 “그동안 광역자치단체가 항만 재개발 사업에 참여한 적이 없다”며 “추진력과 실행력을 갖춘 부산시가 중심이 돼 사업을 추진하기로 하면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시는 지난 5월 27일 부산시청에서 BPA, 부산시 산하기관인 부산도시공사, LH(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철도공사 등 4개 공공기관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공동이행 협약을 맺었다. 컨소시엄 지분은 BPA 45%, LH 40%, 부산도시공사 11.5%, 한국철도공사 3.5%다.

2단계 항만 재개발 사업은 4조4000억원을 들여 228만㎡(육지 144만1000㎡, 바다 83만9000㎡)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올해 하반기 정부 협상과 협약을 마치고 내년에 사업계획 고시와 사업시행자 지정, 2022~2023년 실시계획 수립·승인을 거칠 예정이다. 2023년 하반기 착공해 2030년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부산역 철도시설 재배치, 경부선 철도 지하화, 북항 재개발 연계 원도심 재생사업과 연결돼 있다. 사업계획서에는 북항 재개발구역과 원도심을 연계하고, 2030부산월드엑스포 개최를 고려한 제안이 담겼다. 시는 ‘북항 재개발 범시민추진협의회’를 꾸려 시민이 원하는 방향으로 개발되도록 할 계획이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