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천군, 동서고속철驛 인근 제시
"산악훈련 등 군사훈련에도 이점"

동두천시, 캠프 호비를 후보지로
"기존 미군시설 활용해 비용 절감"

논산시, 계룡에 삼군본부 등 위치
"국방 산·학·연 밀집…시너지 극대화"
경기 동두천시가 육군사관학교 이전 대상지로 내세운 캠프 호비 전경.  동두천시 제공

경기 동두천시가 육군사관학교 이전 대상지로 내세운 캠프 호비 전경. 동두천시 제공

지방자치단체들이 육군사관학교를 유치하겠다며 물밑 경쟁을 벌이고 있다. 최근 수도권 주택 공급을 위해 국방부 소유인 서울 태릉골프장 개발과 함께 노원구에 있는 육사 이전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기 때문이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육사 이전을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부인했음에도, 경기도가 접경지역 균형발전을 내세워 육사 이전을 공개 건의하는 등 지자체 유치전이 가열되는 양상이다.

3일 전국 지자체에 따르면 강원 화천군과 경기 동두천시, 충남 논산시, 경북 상주시 등이 육사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경기 파주시, 가평군 등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유치전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육사 이전 '說'일 뿐인데…유치전 뛰어든 지자체들

화천군은 지난 6월 접경지 현안을 논의하는 강원도, 국방부와의 상생발전협의회에 육사 이전을 제안해 의제로 포함시켰다. 화천군이 ‘국방개혁 2.0’에 따른 지역 군부대 해체·이전 등으로 지역경제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서다. 화천군이 육사 이전 대상지로 제시한 곳은 간동면 간척리 214만1000여㎡ 부지다. 이곳은 현재 건설 중인 춘천∼속초 간 동서고속화철도 화천역 설치 예정지 인근이다. 화천군 관계자는 “철도가 개통되면 서울에서 40분 내외가 소요돼 접근성이 높아진다”며 “산악훈련 등 군사교육에도 이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경기도는 지난달 말 공개적으로 육사 이전을 정부에 요구했다. 이용철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지난달 27일 기자회견에서 “지역의 균형발전과 군 시설과의 연계 효과를 도모할 수 있는 경기도 북부 접경지역 등에 육사를 이전해달라”고 건의했다. 동두천시가 적극적으로 육사 유치전에 나서고 있다. 시가 육사 이전 후보지로 제시한 곳은 주한미군 공여구역인 광암동의 캠프 호비다. 캠프 호비는 연합토지관리계획(LPP)에 따라 2016년 평택으로 이전할 예정이었으나 2014년 한미안보협의회에서 한국군이 미군의 포병여단 대체를 완료할 때까지 연기하기로 결정됐다. 시는 캠프 호비에 육사가 이전하면 미군 공여지 반환 약속을 지키는 것은 물론 대통령 공약인 반환 공여지의 국가 주도 개발을 이행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시 관계자는 “캠프 호비는 활용 가능한 면적이 170만㎡로 현재의 육사 부지를 대체할 수 있다”며 “기존 기숙사, 체육관 등 미군 시설을 활용하면 많은 재원을 들이지 않고도 이른 시일 안에 이전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소개했다.

충청남도와 논산시도 논산이 육사 이전 최적지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논산과 계룡에는 삼군본부와 육군훈련소, 국방대가 있고 국방과학연구소와 항공우주연구원 등 30여 개 국방 산·학·연 기관이 밀집해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게 도의 설명이다. 김용찬 충청남도 행정부지사는 “교육 여건과 광역교통망 등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육사 이전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상주시도 전국 어디서나 2시간대 접근이 가능한 교통과 서울시 두 배 면적의 다양한 체력장, 전술훈련장 등을 내세우고 있다. 시는 공검지구 등 330만㎥ 규모의 후보지 일곱 곳을 검토 중이다. 시 관계자는 “인근 육군3사관학교(영천), 다부동 전적기념관(칠곡)과 연계해 경북의 화랑 선비 호국정신을 정립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화천=임호범/전국종합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