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노래방' 영업 단축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일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고 있다. 누적 확진자 4만명 돌파가 얼마 남지 않았다.

NHK는 전날 일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331명이 나왔다고 3일 보도했다. 누적 확진자는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 712명 를 포함해 3만9969명이 됐다.

일본 코로나19 확진자는 지난달 29일 1264명을 기록한 후 30일 1301명, 31일 1580명, 지난 1일 1536명으로 닷새째 1000명을 넘어섰다.

도쿄도의 확산세가 두드러졌다. 도쿄도에서는 전날 292명의 확진자가 추가돼 누적 1만3455명을 기록했다.

이에 도쿄도는 이날부터 31일까지 주류를 제공하는 음식점(주점)과 노래방 영업시간을 오후 10시로 단축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