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수교·증산교도 통제
중랑천에서 장맛비로 징검다리가 물에 잠겨 있다.(사진=연합뉴스)

중랑천에서 장맛비로 징검다리가 물에 잠겨 있다.(사진=연합뉴스)

강한 장맛비의 영향으로 서울 동부간선도로가 3일 오전 5시 5분께부터 전면 교통통제되고 있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는 서울 등 한강 상류에 내린 호우로 한강과 중랑천의 수위가 상승한 데 따른 것이다.

월계1교는 침수 예정 수준으로 수위가 올라가 진입이 통제되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20분께부터 증산교도 출입이 전면 통제됐다. 이는 불광천이 통제 수위 9m를 넘은 데 따른 조치다.

잠수교 역시 한강 수위 상승으로 전날 오후부터 전면 통제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