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군산대·원광대·전주대 등 동참…최대 39만원까지 지원
"학생 부담 덜자"…전북지역 대학들 코로나19 장학금 속속 지급

전북 지역 대학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학생과 학부모의 부담을 덜기 위해 특별장학금 지급안을 속속 내놓고 있다.

대학들은 10년 넘게 등록금을 동결한 탓에 학내 재정이 녹록지 않다면서도, 코로나19로 침체한 경기 등을 고려해 주머니를 열었다고 설명했다.

2일 전북 지역 대학가에 따르면 도내에서 특별장학금 지급을 결정한 대학은 전북대와 군산대, 원광대, 전주대 등이다.

전국 국립대학 중 처음으로 특별장학금 지급안을 발표한 전북대는 1학기 납부 등록금의 10%를 되돌려주는 방식으로 재학생 부담을 덜기로 했다.

상한액은 평균 등록금 196만원의 10%인 19만6천원으로 정했다.

전북대는 총학생회와 지급 대상, 기준, 방식 등을 놓고 한 달 넘게 논의를 거듭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김동원 전북대 총장은 "학부모의 학비 부담이 조금이나마 덜어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지원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전북대에 이어 특별장학금 지급을 결정한 군산대도 마찬가지로 1학기 등록금 수입액의 10%를 학생에게 돌려주기로 했다.

군산대는 이와 별도로 교직원과 동문, 기업체를 대상으로 5천만원을 모금해 장학금을 추가 지급하는 등 등록금 부담을 덜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학생 부담 덜자"…전북지역 대학들 코로나19 장학금 속속 지급

원광대는 도내 사립대학 중 처음으로 특별장학금 지급안을 발표했다.

다른 대학과는 다르게 코로나19로 학생들이 제대로 수업받지 못한 점을 보상하는 차원에서 1인당 최대 20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우선 10만원씩은 1학기에 등록금을 낸 학부 재학생 모두에게 되돌려주고, 나머지 10만원은 1학기 재학생이 2학기 등록금을 낼 때 차감해주는 방식이다.

특별장학금으로 필요한 26억원은 긴축 재정과 대학발전기금, 교직원의 기탁금 등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지난달 31일 장학금 지급 대열에 동참한 전주대는 등록금 실납입액의 10%를 돌려주거나 2학기 등록금을 감면해주는 방식의 안을 내놨다.

전북대·군산대와 유사하지만, 사립대인 전주대는 등록금 액수가 국립대보다 상대적으로 많기 때문에 더 큰 금액이 학생에게 되돌아간다.

예를 들어 등록금이 394만원인 이공계열 학생은 최대 39만4천원을 받을 수 있다.

"학생 부담 덜자"…전북지역 대학들 코로나19 장학금 속속 지급

전주대는 교직원과 동문의 자발적 모금 등을 통해 23억원 규모의 장학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호인 전주대 총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학교 구성원과 동문 모두가 재학생의 학습권을 보장하고 등록금 부담을 덜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학생들이 학습에 전념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