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인터넷 신문은 지난 5월 11일자에 '[단독] 하룻밤 3300만원 사용…정의연의 수상한 ‘술값’'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습니다.

그러나 정의기억연대는 하룻밤에 3,300만원을 술값으로 사용한 사실이 없는 것으로 확인되어 이를 바로 잡습니다.

또한 정의기억연대는 “국세청 신고시 2018년 모금사업비 총액의 대표지급처 1곳만 기재해서 오해가 발생한 것일 뿐이며 3300만원은 2018년 정의기억연대 모금사업비 지급처 140여곳에 대한 지출총액이다”라고 밝혔습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