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민 '수영 월북' 논란
지인으로 알고 지내던 유튜버 경찰 조사
'개성아낙' 채널 유튜버로 활동중인 A씨가 30일 오후 피해자 조사를 받은 후 경기 김포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A씨는 김씨가 월북할 무렵인  18일 "김씨가 차량을 빌려 간 후 돌려주지 않는다"며 4차례 112 신고를 했다고 주장했다. /사진=뉴스1

'개성아낙' 채널 유튜버로 활동중인 A씨가 30일 오후 피해자 조사를 받은 후 경기 김포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A씨는 김씨가 월북할 무렵인 18일 "김씨가 차량을 빌려 간 후 돌려주지 않는다"며 4차례 112 신고를 했다고 주장했다. /사진=뉴스1

인천 강화도에서 월북한 20대 북한 이탈 주민(탈북민)의 지인인 유튜버 '개성아낙'이 경찰에 출석했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최근 월북한 탈북민 김모(24) 씨의 지인 A(여) 씨는 이날 오후 1시께 경기 김포경찰서에 출석해 차량 절도 신고와 관련한 피해자로 조사를 받았다.

A 씨는 '개성아낙'이라는 이름으로 개인방송을 하는 유튜버이며 그 역시 탈북민이다.

평소 김 씨와 가깝게 알고 지낸 A 씨는 김 씨가 월북할 무렵인 지난 18일 "아는 동생(김 씨)이 차량을 빌려 간 후 돌려주지 않는다"며 112에 네 차례 신고를 했다.

그는 2017년 아는 언니로부터 산 중고 K3 승용차를 개인적인 이유 때문에 김 씨 명의로 등록해뒀으나 차량을 돌려받지 못하자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1시간 30분가량 조사를 받고 경찰서에서 나온 뒤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저는 피해자라고 (조사에서) 주장을 했다"며 "착한 친구(김 씨)여서 믿고 '너 명의로 잠깐만 해 놓자. (개인적인 일이) 끝나면 가져올게'라고 했는데 지난 17일 오전에 그 친구가 사라지고 평소에 제가 갖고 있던 차 열쇠도 없어졌다"고 말했다.

김 씨는 A 씨로부터 빌린 K3 차량을 운전해 지난 17일 강화도를 찾았다가 자택이 있는 김포로 돌아간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김 씨의 행동은 월북 전 사전 답사를 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해당 차량은 김 씨의 월북 사실이 알려진 이후 경찰이 그의 행적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경기도 고양시 일산에 있는 한 중고차 매매 상사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김 씨가 월북하기 전 이 차량을 980만원에 판매한 것으로 보고 있다.
사진은 탈북민 김모 씨의 가방이 발견된 것으로 추정되는 인천 강화군 월곶리 인근의 한 배수로. /사진=뉴스1

사진은 탈북민 김모 씨의 가방이 발견된 것으로 추정되는 인천 강화군 월곶리 인근의 한 배수로. /사진=뉴스1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