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공공기관 선도 혁신도시 활성화 방안 발표

지방 10개 혁신도시의 경제 활력을 북돋우기 위해 지방 이전 공공기관이 선도적으로 산·학·연 협력 체계 구축에 나선다.

정부는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2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공공기관 선도 혁신도시 활성화 방안'(생동하는 혁신도시 만들기 프로젝트)을 발표했다.

이를 통해 혁신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과 기업, 대학 등 지역사회와 주민, 지방자치단체의 유기적인 협업으로 혁신도시의 내실화를 기하고 지역 혁신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지방 이전 공공기관이 지역 활력 되살린다"

우선 정부는 공공기관이 수행하는 지역연계 프로그램 중 성과 있는 프로그램을 선별해 다른 모든 기관에 확산시킬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역산업, 지역인재, 지역상생 등 3대 분야 16개 우수사례를 발굴했다.

지역산업 분야에서는 세라믹기술원의 지역대학-기업간 공동 연구개발(R&D)과 한국수력원자력의 보유 기술 중소기업 이전 사업 등 5개 과제가 선정됐다.

지역인재 분야에선 가스안전공사 등의 오픈캠퍼스 설립·운영 방안, 한국석유공사의 청년 체험형 인턴십 등 5개 과제가 뽑혔다.

지역상생 분야의 경우 농수산유통공사의 구내식당 로컬푸드 공급망 확대 사업, 보건산업진흥원의 지역 중소기업 물품 우선구매 사업 등 6개 과제를 중점적으로 확산하기로 했다.

혁신도시의 자생적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공공기관이 주도하는 10대 협업과제도 추진한다.

부산 혁신도시의 자산관리공사는 부산형 청년창업허브를 조성해 지역 창업기업에 시세의 50~70% 수준으로 임대한다.

대구의 한국가스공사는 그린에너지 캠퍼스를 구축한다.

산·학·연 협력 모델을 만들어 수소 및 천연가스 기술을 연구할 계획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진주에서 벤처기업 등에 공간을 제공하는 '스테이션K'를 건립한다.

정부는 10대 협업과제의 차질 없는 추진을 위해 용도 제한 해제 등 토지 규제를 해소하고 행정절차의 신속처리 등 제도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방침이다.

지자체는 도시계획 변경 등 토지 규제를 풀고 입주 승인 등 행정절차 간소화 등 지원을 펼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