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당국이 자국을 방문했던 한국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일부 지역 주민들에게 검사를 받으라고 촉구하는 등 감염 경로 추적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뉴질랜드 언론은 30일 뉴질랜드를 방문한 후 귀국한 한국인 남자가 한국에서 받은 두 차례 검사에서 모두 양성 반응을 보임에 따라 보건당국이 뉴질랜드 내 감염 가능성을 밝혀내기 위해 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언론은 이제 가능성은 남자가 오래전에 감염됐다가 최근 검사에서 양성반응을 보였거나 귀국 때 싱가포르 공항 환승 과정에서 감염됐거나 뉴질랜드에 있을 때 감염됐을 경우 등 세 가지를 추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보건당국은 이 같은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이미 남자가 머물렀던 오클랜드 가정의 동거인들과 크라이스트처치 공항 출입국 관리 직원, 오클랜드에서 크라이스트처치로 이동할 때 같은 국내선 비행기에 탔던 승객 등 접촉자들을 검사했다고 밝혔다.

이들에 대한 검사 결과는 지금까지 모두 음성 판정이 내려졌다.

당국자들은 음성 판정이 뉴질랜드에서 감염됐을 가능성이 작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히면서도 완전히 안심하지는 못하는 분위기다.

뉴질랜드, 자국 방문 한국인 코로나 확진에 주민 검사 촉구

애슐리 블룸필드 보건부 사무총장은 이날 코로나19 브리핑에서 전날 밤 한국 보건당국으로부터 두 번째 검사 결과도 양성이라는 통보를 받았다며 남자가 체류했던 오클랜드 남부 일부 지역과 7월 초에 찾았던 것으로 알려진 퀸스타운 주민들에게는 검사를 받아보라고 촉구했다.

또 크리스 힙킨스 보건부 장관은 남자가 크라이스트처치를 거쳐 귀국할 때 크라이스트처치 공항 부근 맥도널드 가게와 슈퍼마켓도 찾은 것으로 나타나 접촉 경로를 광범위하게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뉴질랜드에는 현재 진행성 코로나 19 확진자가 24명 있지만, 이들은 모두 외국에서 입국한 사람들로 검역이나 격리시설에 수용돼 있다.

지역사회 감염은 지난 90여 일 동안 단 한 건도 보고되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