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상적인 사망자 추이 뛰어넘고 있지 않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이 지난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이 지난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일반 환자들의 진료가 차질을 빚고 있지만, 예년에 비해 전체 사망률이 크게 높아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전략기획반장은 이날 코로나19 백브리핑에서 "단순 사망자 수만 갖고 비교하기는 여의치 않지만, 올해 상반기만 보면 예년의 통상적인 사망자 추이를 뛰어넘고 있지는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국민건강보험공단, 통계청 등의 자료를 바탕으로 사망 요인 질환이나 사망자의 기저질환 유무, 연령별 편차 등을 입체적으로 분석하려면 상당한 시간이 걸린다"면서 "올해 하반기가 지나야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손 반장은 이날 코로나19와 관계없는 일반 환자들의 진료 기회를 보장하기 위한 정책도 소개했다.

그는 △호흡기질환 환자와 그렇지 않은 환자의 진료 과정을 분리한 '안심병원' 운영 △호흡기 환자에 대한 응급체계를 특화 △동네 병원의 비대면 진료 가능성 점검 등에 대해 설명했다.

손 반장은 이와 함께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는 것과 관련해선 "백신과 치료제 개발 상황을 보면 올해를 넘길 것으로 본다"면서 "내년까지 상황이 지속한다면 이에 대한 보건과 사회 체계를 재정비해야 한다. 혹시 발생할지 모르는 '대유행'에 대한 준비도 중요한 과제"라고 전했다.
지난 29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에서 해외 체류 후 입국한 승객이 의료진을 비롯한 공항직원들과 문답을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지난 29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에서 해외 체류 후 입국한 승객이 의료진을 비롯한 공항직원들과 문답을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