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는 9월 1일~12월 31일까지 오서산 등 6개 국립자연휴양림 174개 객실의 주중 사용료를 할인해 운영한다고 29일 발표했다.

사용료가 차등 적용되는 국립자연휴양림은 오서산, 상당산성, 복주산, 통고산, 운문산, 운장산자연휴양림이다.

정원 5인 이하는 10%, 정원 6인 이상은 20%를 할인해 운영한다.

예약은 29일부터 숲나들e 누리집을 통해 선착순으로 가능하며, 세부사항은 공지사항을 통해 확인하면 된다.

이영록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장은 “언택트 시대에 산림휴양문화 선도와 숨은 보석 같은 6개 국립자연휴양림을 알리고자 사용료를 시범적으로 차등 적용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국립자연휴양림 이용을 희망하는 국민은 반드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발표한 개인방역 5대 수칙 및 4대 보조수칙 등을 준수해야 하며 시설별 이용자 위생수칙과 행동요령 등을 따라야 한다.

또한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상황에 따라 이후 예약이 취소될 수 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