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호우 대비에 모든 역량 집중해달라"
29일 오전 호우경보가 내려진 광주 광주천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29일 오전 호우경보가 내려진 광주 광주천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대전과 충북, 광주, 전남, 전북 등 5개 시도에 호우경보가 발효됨에 따라 행정안전부는 29일 낮 12시30분을 기해 풍수해 위기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하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비상 2단계에 들어갔다.

행정안전부는 이날 "위기 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상향 발령하고, 관계부처와 지자체에 자체 비상근무체계 강화와 호우 대비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미 내린 비로 지반이 약해져 산사태 발생, 급경사지 붕괴 등이 우려된다"면서 "위험시설과 재해 우려 지역에 대한 현장 예찰을 시행하고 예방조치 상황을 다시 한번 확인하라"고 지시했다.

또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 주민들은 사전대피하도록 조치하고, 피해가 발생하면 응급복구에 가능한 모든 인력과 장비, 물자를 동원하도록 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