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과정 다양성 보장해야…그에 맞는 평가 방식 필요"
유은혜 "코로나19 이후 교육 혁신 고민…자율성과 분권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학교 현장의 자율성과 독창성을 존중하는 분권화 등 교육 혁신 방향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오전 인천시 남동구 인천교육정보센터에서 열린 '포스트 코로나 교육 대전환을 위한 제3차 권역별 포럼'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학생들의 선택권을 넓힐 수 있도록 교육과정 운영의 다양성이 보장돼야 한다"며 "이에 따라 고교학점제를 반영한 대입 체제와 미래형 평가 방식을 제대로 마련하고 지금까지와 다르게 교사 자율성과 전문성을 보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체제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날 포럼에서는 코로나19 이후의 교육 패러다임을 '학습자 중심 교육'으로 전환하는 방안과 그 방향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도성훈 인천시교육감은 "지역 분권이 중요한 과제인 만큼 인천교육청은 지역 특수성을 반영한 동아시아 시민교육과 이를 위한 교육 과정 개발을 추진 중"이라며 "교육 질을 높이려면 내년부터 교원평가를 폐지하는 등 교사들의 자존감을 높이는 정책도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박시영 갈매고 교사는 "학생들에게 선택지를 많이 주려면 교사들의 교과 전문성이 필수적"이라며 "학급 중심의 학교 시스템을 교과 중심으로 바꾸고 일선 행정 업무나 생활 지도를 줄여 교사들의 연구 환경을 갖춰줘야 한다"고 요구했다.

유은혜 "코로나19 이후 교육 혁신 고민…자율성과 분권화"

K-에듀테크를 제대로 활용하려면 교사 자격 수준을 대폭 끌어올리는 방향으로 교사 양성 체제를 바꿔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조상식 동국대 교육학과 교수는 "첨단 교수법을 가능하게 하는 K-에듀테크가 단순한 도구를 넘어서려면 지금의 4년제 교사 양성만으론 부족하다"며 "지금도 좋은 인재들이 교직에 입문하지만 이를 석사급 이상 역량으로 올리는, 자격 수준을 상향 표준화하는 교사 양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포럼은 15일 영남권, 21일 호남권에 이어 세 번째로 열린 권역별 포럼으로 교육부, 대통령 직속 국가교육회의, 시도교육청 관계자, 학생, 학부모 등이 참석했다.

유 부총리는 이후 인천시교육청으로 자리를 옮겨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민병희 강원도교육감, 이석문 제주도교육감과 교육격차 해소 방안을 공유하고 실효성 있는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