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수도 완성 민관협력' 세종 국가균형발전센터 개소

국가균형발전과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민관 협력기구인 세종시 국가균형발전 지원센터가 29일 개소식과 함께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세종시는 이날 오전 소담동 대전세종연구원 세종연구실 대회의실에서 이춘희 시장, 이태환 시의회 의장, 최교진 교육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센터 개소식을 했다.

센터는 세종시가 행정수도로 성장하도록 협력하고 국가균형발전 문제를 공론화해 대한민국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 기여하기 위해 지난 1월 설립한 민관협력 기구다.

대전세종연구원이 위탁 운영하며 행정수도 개헌,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를 위한 국회법 개정, 청와대 세종집무실 설치, 미이전 부처·위원회 이전, 세종지방법원·행정법원 설립 문제 등 세종시를 행정수도로 만들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또 수도권 규제 완화 반대 및 국가균형발전과 관련한 민관 협력 운동도 추진할 방침이다.

초대 센터장에는 행정수도 완성 시민대책위 집행위원장으로 활동한 김수현 전 세종참여자치시민연대 사무처장이 임명됐다.

이춘희 시장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행정수도 이전 논의가 활발하게 펼쳐지는 지금이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역량을 집중해야 할 시기"라며 "국가균형발전 지원센터가 국민적 공감대 형성의 구심점이 되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