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협회 "편법행위, 방통위가 규제해야" 비판
SBS 뉴스 프리미엄CM 삽입 논란…SBS "타당성 검토"(종합)

SBS TV가 간판 뉴스인 'SBS 8 뉴스'에 중간광고 격인 프리미엄CM(PCM)을 삽입하는 안을 추진하면서 한국신문협회가 비판하고 나서 잡음이 일고 있다.

먼저 한국신문협회는 28일 입장문에서 "PCM은 공공 재산인 전파를 이용하는 지상파 방송의 공공성과 공익성을 훼손할 뿐 아니라 국민 시청권과 이익에 반하는 편법 행위"라며 "방통위는 방송법령을 개정해 PCM 규제에 적극적으로 나서라"고 요구했다.

또 이번 사태와 관련해 방송통신위원회에 의견서를 전달하며 "갈수록 프로그램 쪼개기 횟수와 장르 제한이 무너져 PCM이 무분별하게 난립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PCM이 드라마·예능을 넘어 MBC TV '뉴스데스크'에 이어 SBS 등 보도 프로그램으로까지 확대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협회는 PCM은 사실상 비지상파의 중간광고와 같은 효과를 내기 때문에 PCM이 확산할 경우 지상파 광고 쏠림 현상이 가속해 매체 간 불균형이 심화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SBS는 "현재 지상파 방송사들은 종편, 케이블, OTT(실시간 동영상 서비스) 등 타 매체들보다 현저하게 불리한 광고제도 하에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PCM 도입도 이 같은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한 해결책 중 하나로, 편법광고가 아니라는 주장이다.

SBS는 "JTBC 메인뉴스가 중간광고를, MBC 메인뉴스가 PCM을 시행하고 있는 상황에서 SBS도 메인뉴스 PCM 도입의 타당성을 현재 검토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당장 다음 달 3일 시행할 계획은 현재로서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시간 확대와 뉴스 구성의 변화에 관해 보도본부와의 협의를 우선으로 하여 추후 정기개편 시 도입하는 것을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