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 이주민 긴급 재난 지원 토론회 개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세계적으로 대유행하면서 인종차별과 혐오가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에서도 이주민 차별이 심화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코로나19 탓에 우리나라에서도 이주민 차별 심화"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는 28일 오후 서울글로벌센터에서 '이주민 긴급 재난지원을 위한 토론회'를 열고 코로나19로 악화한 이주민 차별을 해결하는 방안을 모색했다.

이날 사회를 맡은 허오영숙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 상임대표는 "코로나19로 외국인을 혐오하는 발언은 거세졌다"며 "재난지원금이나 방역 물품 지급에서도 배제된 미등록 이주민과 난민, 이주노동자 등 취약한 이주민은 최소한의 안전망도 없이 사각지대에 방치된 상태"라고 주장했다.

첫 번째 발표자로 나선 임선영 국가인권위원회 이주인권팀장은 "지방자치법에 따라 이주민도 내국인과 동등하게 지자체로부터 지원을 받고 공공시설도 이용할 수 있다"며 "인권위는 차별금지법 제정을 추진함과 동시에 이주민 지원 문제를 계속 모니터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동훈 서남권글로벌센터장은 "지자체 지원책에서 이주민이 소외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중앙정부 차원에서 정책이 추진된다면 균등한 지원을 받을 수 있다"며 "국가적인 재난 상황에 한해서라도 이들에게 기본소득을 지급한다면 공정성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번 토론회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오프라인 참석을 최소화하고, 이주민 방송(MWTV) 유튜브 채널(https://www.youtube.com/c/이주민방송MWTV)로 녹화 중계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